[베이비뉴스]부모가 된 나는 어떤 아이였나요?

 

 

부모가 된 나는 어떤 아이였나요?

어린 시절에 따라 달라지는 현재의 양육환경

 

 

심리상담전문가 탁윤희의 부모와 아이 사이

 

'부모'가 된다는 것은 어떤 경험일까요? 새로운 생명의 탄생인 아가를 보면서, 자신도 새롭게 탄생하는 느낌을 받으셨는지요?

'부모'가 되기 위해 미리 준비하는 부모도 있고, '부모'가 되고 나서야 준비하는 부모도 있습니다. 어떤 것이 먼저인 것인지는 사실 중요하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현재, '내가 어떤 모습과 느낌으로 아이와 상호작용하고 있는가'입니다.

 

 

부모가 된다는 것은 삶에 새로운 분기점을 찍는 일이며, 새로운 도화지에 그동안 선호하던 색상이 아닌 색도 그려 넣을 수 있는, 삶의 노선이 보다 질적으로 향상되는 시점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표현대로 '좋은 부모 되기'가 쉬운 것은 아닙니다. 우리 부모도 아이였을 적이 있엇습니다. 간다하게 물어봅니다. "지금 엄마 아빠가 된 나는, 어떤 아이였나요?", "나의 부모님은 어떤 부모님이셨나요?" 이 물음에, 한 번 고민해봅니다. 구체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있으신 분도, 없으신 분도 계실 듯합니다.

 

 

삶에는 모든 경험이 필요합니다. 이 경험은 자신을 재탄생 시켜가며 내 삶의 답을 내 안에 정착시켜줍니다. 부모와 아이사이에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상호작용으로 마주하고 있는가'입니다. 그 상호작용 밑에는, 부모가 된 우리는 '어릴 적 어떤 아이였는지', '어떤 부모님의 환경 속에 어떤 느낌을 받아가며 자라왔는지'에 따라, 현재 우리의 양육환경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의 어린 시절의 모습, 그 알거나 혹은 모르는 내 감정들은 어느 순간 아이와의 갈등에 연결 고리를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상담실로 양육과정 중 아이 문제로 문의를 주시는 많은 부모님들께, 아이의 어려움과 함께 부모 상담이나 부부 상담 또는 부모 교육을 권하는 이유가 이 점에 있습니다. 자신에 대한 이해, 알 수 없는 감정들에 대한 이해가 넓어지게 되면, 아이를 새롭게 바라보게 됩니다.

 

 

이 때 아이와의 상호작용방법이 바뀌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어려워하시던 부분에서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변화하게 된다는 점입니다. 이런 변화의 시기는 어릴수록 좋습니다. 회복에 대한 탄력성이 무궁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태교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아이가 태어나면서 만 3년 동안의 중요한 점이 또 여기에 있습니다. 아이들의 자라나면서 어려움이 생기는 원인이 이 시기의 경험에 거의 맞닿아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려움이 생긴 아이와 부모에게는 적절한 사건이 필요합니다. 그 시간 속에 부모님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습니다. 이를 위해 양육 과정에서의 '적절성'이 필요합니다. 그 '적절성'이란 말만큼 쉽지 않습니다. 생물학적인 어려움이 존재하지 않고서는, 아이는 단독으로 문제를 유발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모두 다르게 태어납니다. 그 다름 속에서 공통된 것은 어느 누구도 사랑이 부재한 상태에서 건강하게 홀로 살아갈 수 있는 존재는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에게 어머니는 첫 번째 대상입니다. 어머니가 아이의 시기별로 어떻게 돌보고 반응했느냐에 따라 아이의 심리적인 토대가 형성됩니다.

 

 

이런 어머니 역할을 잘 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아버지의 역할이 또한 중요합니다. 아버지는 아이에게 어머니에 이은 두 번째 대상이지만, 그 어머니를 만드는 사람은 아버지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은 결국 사랑을 닮은 열매를 맺습니다.

 

 

* 칼럼니스트 탁윤희는?

심리상담전문가로 카톨릭대학교에서 상담심리석사학위를 받았다. 이외 중독심리전문가, 인터넷중독 MBTI 및 학습 진로 전문가 자격이 있으며 서울대학교 대학생활문화원 상담원, 한국심리학습연구소책임연구원, (사)가족지원센터 등에서 활동했다. 현재는 서울가정법원 가사상담위원, (주)기아자동차 및 (주)허그맘 소아청소년심리연구센터 및 (주)서울상담심리연구소에서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Posted by Hugmom 허그맘

바닥에 드러누워 떼 쓰고 물건 던지는 아이

부모의 반응 태도 먼저 살펴보는 것이 중요

 

이문기의 우리 아이 통(通) 크게 키우기

 

현아는 26개월 된 여자 아이로 얼마 전에 부모님과 함께 센터를 방문했다. 첫눈에 보기에도 아주 귀엽고 사랑스런 외모와 현아는 낯가림도 하지 않고 호기심도 많은 활달한 모습이었다. 상담실에 자리 잡기가 무섭게 현아 부모님은 근심스런 표정으로 아주 심각하게 말을 꺼냈셨다.

 

"우리 아이가 이상해요. 다른 아이완 너무 다른 거 같아요"

 

특히 현아 어머니는 이제 막 6개월여 된 현아의 동생을 안고 계셨는데 금방 울음이라도 터질 듯 했다. 동생이 바로 생기는 관계로 현아는 돌이 갓 지난 15개월부터 부모시설에 맡겨지게 됐다. 현아는 성격도 활달해서 부모시설에서의 적응도 무리 없었고 보육교사도 현아에 대해 별 다른 말은 하지 않았었다고 한다. 그런데 현아가 20개월 정도가 됐을 때부터 문제(?)행동이 보이게 됐다고 했다. 아이가 선생님과 부모의 지시에 반응을 잘 하지 않고 아이들과도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바닥에 드러누워 떼를 쓰기도 하고 근래에 들어서는 물건을 집어던지기까지 한다는 것이다. 거기다 다른 아이들보다 말이 느려서 대화가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래서 결국은 보육시설에서 현아를 돌보는데 난색을 표했다는 것이다. 특히 현아의 반응하지 않는 행동 때문에 부모님은 현아가 발달장애(자폐성장애나 아스퍼거증후군 같은)가 있는 건 아닌지 걱정하고 계셨다.

 

 

유아들은 24개월 정도가 되면 자기의 정서를 알아차리게 된다. 생후 2개월여가 됐을 때 갖게 되는 1차 정서(기쁨, 슬픔, 놀람, 분노, 공포)와는 달리 주위의 반응에 따라 자기를 평가하고 자기를 어떻게 평가하느냐에 따라 정서를 인식하기 때문에 자기평가적 정서라고도 한다. 이때주로 느끼는 정서를 2차적 정서(당혹감, 수치심, 부러움, 죄책감, 자부심)라고 하는데, 이러한 정서는 아이의 자존감과도 연관이 깊어서 바로 이러한 이유로 유아를 대하는 주의 어른들의 반응태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이 시기의 유아들은 발달적 측면에서 보면 주도성이라는 발달과업을 수평해야하는데, 이럴 때 유아가 하려는 행동이나 한 행동에 대해 지나치게 통ㅇ제하는 반응을 하면 통제하면서 보여지는 어른의 행동에서 유아는 자신에 대한 평가로 여겨서 그것을 정서로 받아들이고, 그러한 정서의 경험이 곧 유아의 정서로 자리 잡히게 돼 유아의 행동과 연결된다는 것이다. 즉, 위험한 것을 만지려 할 때 어른이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면 아이는 그것이 자신에게 위험해서 못하게 하는 거구나가 아닌 내가 나쁜 아이라서 못하게 하는 거구나 라고 인식하게 되는 것이다. 자신에게 부정적인 평가를 하는 아이의 정서가 안정적일 수 없고 정서가 안정되지 못하면 불안정한 행동이 보여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현아의 연령대가 되면 아이는 비로소 한 인간으로서 자신으르 알아차리는 작업을 하게 된다. 그러나 워낙 자원이 없으니 남들이 하는 걸 모방하는 것으로 시작하게 되는데 그게 바로 부모요 가족이며 부모교사라는 것이다. 아이의 이름을 부를 때도 무덤덤하게 부르는 것이 아닌 유쾌하게, 아이가 긍정적인 행동을 하면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기분 좋게 반응해주고, 반대로 어지르고 저지르는 행동에 대해선 아이의 호기심리 충족될 수 있도록 대안을 찾아주는 인내와 지혜가 어른들에겐 필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에 아이가 문제라고 여겨질 때 부모님의 반응태도를 먼저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나도 모르게 아이에게 나의 감정을 전염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이 시기의 아이에겐 엄한 훈육이나 공포심을 불러일으키는 처벌이 아닌, 한 인간으로서 성장하려고 애를 쓰는 존재에 대한 무한한 사랑과 이해와 도움이 필요한 것이다.

 

 

*칼럼니스트 이문기는 아주대에서 상담심리전공 교육학석사를 취득했으며 주로 공공기관과 NGO단체에서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아동청소년 상담을 했습니다. 아동청소년들의 문제가 가족의 기능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음을 알고 이와 관련해 부모교육을 통한 가족의 기능을 강화시키는 것에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현재는 (주)허그맘 아동청소년 심리센터에서 수석심리상담사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심리상담센터 허그맘

www.hugmom.co.kr

 

 

 

 

 

Posted by Hugmom 허그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