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20. 3. 3. 10:54

분당심리상담센터 소극적인 아이 자신감 올려주기

 

 

 

3월은 자녀들도 부모도 긴장하고 설레이는 달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유는 새로운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하기 때문이죠.

 

이제 막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나이인 7세에게는

이 과업이 아주 중요한 과업 중 하나입니다.

 

이전보다는 큰 사회 공동체 안헤서 다른 사람들을

만나고 부딪히는 과정을 밟아야하는데요.

 

이러한 과정은 대부분의 양육자와 아이들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오지만 특히 소극적인 성향을 가진 아이들과

양육자는 더 큰 걱정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분당심리상담센터와 소극적인 아이의

자신감을 어떻게 키워줄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극적인 성향을 가진 친구들은 대부분

타고난 기질인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양육환경에서 어느정도 변화가 가능한 부분입니다.

그래서 변화하기 위해서 몇 가지

점검해봐야 할 점이 있습니다.

 

1. 양육환경을 돌아보는 것입니다.

 

부모가 아이에게 엄경한 가정 환경은 아닌지, 지나치게

자녀의 행동에 간섬을 하지는 않는지,

과잉기대를 갖고 자녀를 대하는 환경인지 등을

면밀히 점검해 봐야합니다.

 

 

 

 

 

양육환경의 변화만으로도 아동은

충분히 자유를 느낄 수 있으며 이것이

자신감으로 연결될 것 입니다.

 

2. 자녀의 자존감 확인하는 것입니다.

 

부모의 말에 지나치게 움츠러드는 행동이나

작은 실패와 실수에도 크게 분노하거나 쉽게 지쳐

자신감이 빠르게 회복되지 않는 것,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말을 계속하는 액션은

아이의 낮아진 자존감을 더 낮아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한 번의 실패나 질책으로도 아이가 회복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지 자아 탄력성을 점검해 봐야합니다.

 

만약 회복하시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면 분당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과 같은 관련기관을 방문해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분당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에 자녀의

자신감을 키우기 위해서 가정에서 해볼 수 있는 것이

어떤게 있는지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먼저, 자신감의 지름길은 칭찬, 긍정적 언어입니다.

 

대부분은 훈육이나 호통은 자녀가 잘 못을한

그 즉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보통 칭찬은 '고마워', '잘했어'로 끝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녀가 느낄 떄는 칭찬은 아무리 많아도

적게 느껴지고 잔소리는 적어도 많게 느껴지게 됩니다.

 

 

 

 

 

특히나 7세 아이들은 이제 초등학생이 되었다는 이유로

더 자주 혼나는 경우가 많고 가정이 아니더라도

학교에서 빈번하게 혼나는 일이 생깁니다.

 

그래서 해야할 일이 잔뜩 생긴 아이들에게 화를 내거나

잔소리를 하기 보다는 칭찬을 더 자주 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칭찬 할 만한 일을 했을 때 '고마워'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우리 딸이 해주니까 더 좋네 고마워'하고 표현하고

학교가기 전, 다녀온 후 등 틈날 때마다

칭찬을 반복적으로 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의 행동에서 칭찬할 부분을 일부러 찾아서 구체적으로

칭찬해 주는 것 만으로도 아이의 자신감은 클 수 있습니다.

 

 

 

 

 

이렇게 분당심리상담센터와 소극적인 아이의

자신감을 키워주는 방법을 알아봤습니다.

 

자녀의 기질이나 심리적 상태 등이 궁금하시다면

전문가의 상담을 통해 자녀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양육코칭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