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우리아이와 애착증진 놀이법 


안녕하세요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아이와 애착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애착은 출생 후 6개월 부터 24개월 사이에 성립되는데

이때 아이는 낯가림, 분리불안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이는 엄마와 애착관계가 형성되면서 발현되는 

자연스러운 발달단계로 양육자가 걱정할 부분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시기에는 양육자의 민감한 양육이 필요합니다.

'민감한 양육' 을 '불안한 양육'으로 오인할 수 있는데

이는 차이가 크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예를 들어

아이가 배가 고파서 우는 상황을 생각해보면 

울거나 보채면 불안해서 어쩔 줄 모르는 

엄마의 행동과 심리는 아이에게 고스란히 전달되기 마련입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될 경우에는 더 까다로워질 수 있으며

애착 형성이 잘 안될 수도 있습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 민감한 양육이란 

같은 상황에서 여유롭게 아이를 다룰 줄 아는 것입니다.

"그래 밥줄게" 등과 같은 상황마다 같은 신호를 주며

분유를 준비한다면 아이는 배가 고플 때 "밥줄게" 이야기만

들어도 후에 밥이 나온다는것을 인지하게 됩니다.

그렇게 엄마에게 믿음이 생기는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엄마와의 안정적인 애착은 어떻게 형성할 수 있을까요 ?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다양한 방법 들 가운데서도 오늘은 양육놀이를 통한 

애착형성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바로 아이와 로션 바르기, 밴드 붙여주기를 통해

아이와 안정적 애착을 형성하는 방법입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친밀한 

신체 접촉을 하면서 지지, 위로의 말을 나누는것입니다.

양육놀이로서 로션을 바를 때는 그냥 살에 로션을 묻히는것이

아니라 대화를 하면서 발라야 합니다.

손에 발라줄 떄는 "우리 도담이 손이 참 예쁘네" 라고 말하는 등 

손 끝에서 애정이 느껴지면서 발라주는 

아이에게 따뜻함을 전해야 합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밴드를 붙여주면서 

'엄마가 세상에서 받은 네 상처를 만져 줄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라는 것을 함께 보여주는것입니다.

엄마는 "우리 도담이 어디 다친데 없나. 한번 볼까?" 라고 말하면서 

설령 다친곳이 없더라도 모기에 물린 

자국 하나라도 찾아내 밴드를 붙여주는것입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여기 아팠겠다" , "지난번에 넘어진 데 까매졌네" 

"엄마 마음이 아파" 등의 대화를 하면서 엄마가 아이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것입니다.

이렇게 놀이를 하다보면 불안정한 애착관계를 

가진 아이도 점점 회복하게 됩니다. 







부산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애착' 이라는 말은 

다른 말로는 신뢰감, 엄마를 믿는다는것이라고 말씀드립니다.

우리 아이와의 애착 관계 잘 형성되어 있나요 ?


아동심리 허그맘과 함께 아이에게 불안한 엄마가 

아닌 안전한 엄마로 느껴지게 해주는건 어떠신가요 ?



▽ 부산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