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심리상담센터] 우리 아이 식습관 개선 프로젝트

 

식사시간 마다 전쟁아닌 전쟁을 치르게 하는 아이의 편식하는 습관

엄마는 이 밥상머리 전쟁을 언제까지 해야 할지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에 지치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아이와의 밥상머리 전쟁에 지치지 않는,

건강한 식습관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대구달서센터의 솔루션을 참고해보세요 

 

 

 

 

 

 

하나. 식사시간을 정하고 규칙적으로

 

아이가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해 나갈 수 있도록

식사시간을 명확히 하도록 합니다.

식사를 준 시점부터 30~40분 정도가 식사시간임을 알려준뒤

시간이 지나면 밥을 먹을 없다는 규칙을 적용하도록 합니다.

한 번 정한 식사시간은 반드시 지켜

아이에게 식사시간을 인지시켜주는것이 필요합니다.

 

 

둘. 식사중에는 TV나 스마트폰 끄기

 

가정에서 아이가 밥을 잘 먹지 않는다고 텔레비전이나 스마트폰

앞에서 밥을 먹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행동은

밥을 더 먹게 하기 위한 방법이기보다는

아이에게 스마트폰 중독이라는 또 다른 잘못된

식습관을 만들어 주게 되므로 식사는 되도록 식탁에 혹은

정해진 장소에서 일정하게 하는것이 좋습니다.

 

 

 

 

 

셋. 가족이 함께 밥먹는 시간을 늘리는 것이 필요

 

가정에서 최소 일주일에 3회 이상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식사를 하도록 합니다. 단 이때 아이가 음식을

 골고루 먹지 않는다고 꾸짖지 않는것이 필요합니다.

부모와 형제, 자매가 골고루 음식을 먹으면

아이도 자연스럽게 따라서 먹게 돼 편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넷. 식사준비 함께하기

 

삭사를 준비할 때 아이와 함께 요리 하는것도 좋습니다.

아이가 음식재료를 다듬거나, 자르기, 볶기, 상차리기 등

식사준비에 직접 관여하면 먹기 싫어하는 음식에도

관심을 두게 되고, 음식재료가 반찬이 되어가는

과정을 아이가 보게 되면 흥미를 더욱 갖게 될 수 있습니다.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대구달서센터에서는 아이의 식습관에 대해서

고민하는 시기는 일반적으로 이유식을 시작하는

시기부터라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아이가 선천적으로 촉감, 냄새에 민감한 기질을 가졌다면

쉽게 이유식을 받아들이지 못할 뿐만 아니라

편식하는 모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부모가 억지로 밥을 먹일수록 먹는 행위 자체를

싫어하게 되므로 식사 시간을 즐거운 시간이라고

인식하도록 해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아이에게 한 숟가락이라도 더 먹이기보다는

식사시간을 놀이시간처럼 접근하도록 하고 가족이 함께

즐거운 감정들을 공유하고 상호작용 할 수 있는

경험을 갖도록 해주는것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대구달서센터에서는

잘 먹지 않는 아이라면, 억지로 많은 음식을 먹이려고

하기보다는 적은 양부터 차차 양을 늘려가는 방식으로

접근을 하는것이 도움이 된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대구달서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