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9. 11. 28. 15:07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 폭발적인 언어발달을 보이는 시기

 

우리 아이가 4세 무렵 되니 이해의 폭도 넓어지고 언어 표현력도 하루가 다르게 많이 늘었습니다.
아이가 커나가는 모습이 신기하고 기특한 마음이 들어 기쁘지만,
부모로서 마음 한켠으로는 우리 아이의 언어 발달 수준에 맞게

자극을 주고 있는지 영 자신이 없어 불안한 마음도 들어요.
아이가 “이게 뭐야? 왜 그렇게 해야 하는 거야?” 질문도 많아지는데,
4세 아이의 발달 시기에 맞게 언어 자극을 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에서는 이 시기는 언어를 듣고 이해하는 능력인

수용언어 수준과 자신의 생각을 언어로 표현하는 표현언어 수준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기로. 

평균 500개 이상의 어휘를 구사할 수 있고, 세 단어 이상의 문장으로 의사를 표현할 때

 ‘누구, 무엇, 어디, 왜’ 등의 의문문과 형용사, 부사를 섞어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게 됩니다. 

사물의 개념을 인지하고, 두 가지 사물을 비교해서

공통점과 차이점을 구분하여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언어 발달은 물론이고 인지 발달도 함께 높아집니다.
 
이러한 발달적 특성으로 인하여 아이는 자신의 주변에서

벌어지는 현상과 사물, 색깔, 글자와 숫자 등 학습에 호기심을 보이고

부모에게 질문을 많이 하게 됩니다. 

 

 

따라서 아이가 하는 말을 끝까지 귀담아듣고 적절한 대답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호기심이 많아지면서 “이게 뭐야?”,“왜 그래?” 등의 질문을 시도 때도 없이 하게 되는데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구체적이고

합리적으로 설명해주어야 어휘력과 사고력 발달에 도움이 된다고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에서는 말합니다. 

 

또한 상상 놀이와 역할 놀이가 가능한 시기이므로 

아이가 좋아하는 노래나 놀이를 통하여

아이가 경험한 것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아이의 정서 발달과 사회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폭발적인 언어발달을 보이는 시기 언어자극을 돕는 대화 노하우

 

하나. 아기 목소리와 유아어를 줄이고 명확한 표현을 해주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갓난 아기의 경우 부모님의 높은 하이톤의 음조와 아기 목소리처럼 

흉내 내는 것에 반응하지만. 아이가 성장한 이후에는 이러한 어조를 

유지할 필요는 없다고 말합니다.

걸음마를 떼는 무렵이 되면 아기는 엄마와 다른 사람한테 할 때의 

목소리 토과 자기 자신에게 말할 떄의 목소리 톤이 

다르다는것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언어의 비언어적인 측면을 

이해하는 능력이 발달하게 됩니다

 

따라서 4세 아이에게 부모님이 아기 목소리로 필요한 것을 물어보거나 요청할 필요는 없습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만일 아이에게 지속적으로 

아기 처럼 말하고 아기를 대하듯 아이를 대한다면 아이는 

'나는 아직 아기니까 지금처럼 계속 아이처럼 행동해도 괜찮구나' 라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아이는 바르게 사용하는 어휘를 반복해서 듣고 이를 기억하여

명확한 표현과 발음을 익실 수 있게 됩니다.

 

 

둘. 그림책을 활용하여 언어발달을 자극해주세요.

4세가 되면 글자, 책에 많은 관심을 보이게 됩니다. 책에 있는 사물이나

동물의 명칭을 이미 대다수 알고 있는 시기가 됩니다.

따라서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4세 아이에게는 인지발달과 사회성 발달까지 함께 

촉진할 수 있는 언어자극을 주는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부모님은 아이가 좋아하는 책을 함께 읽으면서 책 속의 주인공 표정을 

손으로 가리키며 "이 아이는 지금 기분이 어떨까?" 

" 이 아이가 슬퍼하는 이유가 뭘까?" ." 너라면 어떻게 했을 것 같아" 등 

책 속의 줄거리에서 주인공의 감정을 이입해 볼 수 있는 질문과

자신의 감정적인 경험을 돌이켜 생각해 볼 수 있는 질문,

그리고 어떻게 상황을 해결하면 좋은지에 대해 질문을 해주세요.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아이는 이야기 구조를 익힐 수 있고,

언어, 정서, 사회성 발달을 기르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셋. 아이가 표현하는 문장을 풍부하게 확장시켜 반응해주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언어상담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아이가 단어로 대답하거나 단답형으로 이야기 한다면 

부모님이 아이의 표현에 살을 덧붙여 대답해주세요.

 

만일 아이가 "엄마 나 배고파" 라고 한다면 "그래 ? 밥줄까"라고 

바로 묻는것 보다는 "아까 아침에 밥을 조금먹어서 배가 고프구나" 라고 

대답해주는방식입니다. 이때 표인트는 아이의 표현이나 바람을 듣고 

이에 바로 반응해주고 해결해주는 것 보다는 아이가 표현한 것에 

아이가 처한 상황이나 기분, 욕구 등을 덧붙여 아이가 자기 스스로의

욕구와 감정 등을 인식 할 수 있도록 돕는 것 입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아이가 표현하는 언어 이면의 갖멍을 연결지어 반응해준다면 

추후 아이의 사회성 발달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합니다.

이러한 의사소통을 통해 아이는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게 되고 

또래 아이들과 놀이 할 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조절하는 것을 연습하게 됩니다.

이러한 대화 방식이 어색하고 서투시겠지만 

아이가 표현한 것에 살짝 덧붙여 구체적인 문장으로 

응대하는 것부터 시작해보는건 어떠신가요 ?

 

 

우리아이 언어발달 개월 수에 맞춰 진행되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용인센터

심리전문가와 이야기 나누어보시기 바랍니다.

 

>>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 바로가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 ! 

 

안녕하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용인 센터에서는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저희 아이가 친구랑 노는 걸 보는데. 친구가 하자는 놀이만 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놀이를 말하지 않더라고요..

장난감도 친구가 달라고 하면 그냥 주고, 아이의 그런 모습을 보니

너무 속상하더라고요. 이런 일이 많다보니 아이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거 같아요 "

 

" 친구들이 가지고 있는 장난감이 저희 아이만 없대요.

친구들이 자랑하니 갖고 싶다고 하는데 다 사줄 수도 없고,

장난감 자랑하는 아이를 말릴 수도 없고,

 아이가 이런 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혹시 이런 경험 있으신가요. 장난감을 빼앗겨도 아무말 못하는 아이를 보면서 

답답하기도 하고 아이가 얼마나 속상할까 마음이 쓰이는 것이 사실입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이렇게 아이는 자라면서 

부정적인 사건을 경험하게 되고 좌절하기도 한다고 전합니다.

그럴 때. 아이는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고.

아이의 스트레스는 곧 부모에게도 전달이 됩니다.

 

 

이때 경험하는 부정적인 사건에 대한 경험을 알게 되면

부모도 같이 속이 상하고 아이가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공감하게 됩니다. 

이러한 공감 능력을 아이를 위로하고 지지해주며 

아이가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이겨내는데 도움을 줍니다.

 

 

그런데 알고 계신가요 

이러한 마음이 지나치게 되면

때로는 아이의 스트레스를 부모가 만들어 낸다는 사실을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아이의 일이 마치 부모 자신이 이 일을 똑같이 경험하고 있는 것 처럼

 고통을 똑같이 느끼며 부모가 동일시되는 경우,

보통 아이보다 성인의 마음의 회복이 더디기 때문에 

아이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났어도 부모는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반대로 아이 역시 이 문제로 여전히 스트레스가 높다고 

생각하게 되어 아이의 스트레스를 부모가 만드는 일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와 진짜 아이의 스트레스를 구분할 수 있을까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아이가 진짜 스트레스를 

높게 경험하고 있다면 지나치게 반복적으로 같은 사건을 말하고,

이야기를 하면서 매우 고통스러워 하며 울음 또는 짜증을 많이 내고 

감정기복이 심해지는 행동을 보입니다.

심한 경우, 잠을 잘 못하거나 밥을 못먹는 문제를 보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부정적인 사건을 경험하면 부모에게 와서 

말로 표현하고 감정을 나누려고 시도하거나

속상했던 장면들을 놀이로 보여주면서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해소해버립니다. 만약 이러한 시도가 되고 있다면 

아이가 적응적으로 스트레스를 잘 해소하고 있다고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따라서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마음을 공감해주는 태도를 취하면서도 

아이의 일을 마치 부모의 일처럼 여기기 보다는 

부정적인 감정을 잘 다독이면서 성숙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도움이 되고,

아이의 적절한 스트레스는 이를 견디는 경험을 통해서 

아이를 더 적응적으로 자랄 수 있게 도와준다는 사실을 기억해주세요 ^^ 

 

 

 

알쏭달쏭 궁금한 우리아이 마음 알기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전문가와 함께하세요 

상담기록과 방문기록이 남지 않는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니 보다 자세한 사항은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수지센터 홈페이지 바로가기

허그맘허그인 용인수지센터 상담문의 

031.548.2855 / 010.5524.0570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말이 늦은 아이 첫 낱말 만들기



안녕하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말이 늦은 아이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합니다.

아이가 두 돌이 지났는데도 물구하고 말을 못해 

센터를 방문하는부모님들이 많아졌는데요.

어른들은 "기다리면 된다, 우리 아들도 늦었는데 지금 말만 잘한다" 라고 하지만 ...





또래아이들은 말도 유창하게 잘하는데 우리아이만 

아직 옹알이 수준인 것을 보면 마음이 아파 마냥 기다릴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면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 용인센터 솔루션을 참고하세요.,





하나 우선 아이의 첫 낱말을 만들어보는것이 필요합니다

옹알이 수준이 아이, '엄마' 만들기


옹알이 수준인 아이에게 아무리 엄마 ! 엄마 해야지 엄~마"라며

따라하라고 해도 따라하지 않을 것입니다.

엄마가 계속 강요하다보면 따라 해보는 소리만 나와도 울거나

짜증을 부리게 됩니다. 말할 준비가 돼야 '엄마' 라는 단어를 말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따라하려고 해도 갑자기 한순간에 말문이 터지거나 하지 않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된장찌개를 끊이러면 된장도 있어여 하고, 두부도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재료도 없기 찌래를 끓이라고 하니

아이도 짜증이 나는 것입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에서는 먼저 말을 할 수 있게

소리라는 재료를 만들어주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① 아이와 함께 '맘마맘마~ 와' 같이 입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소리를 내는 입술 놀이를 합니다.

언어이전기 아이들에게는 말을 가르쳐주는것이 아닌

소리를 가르쳐준다는 생각하고 놀이를 하는것이 좋습니다.

"엄마 해봐! 엄~ 마" 라고 하면 말할 재료도 없기에 

할 수 없고, 엄마와의 놀이도 재미없다고 생각합니다. 


② 아이가 입술놀이를 통해 옹알이 수준, '마' 소리를 산출한다면 

이제 '엄마' 가 아닌 '음마' 로 가르칩니다.

'엄마' 를 말하려면 입을 열었다 닫으면서 '엄', 다시 열면서 '마' 이렇게

입을 두 번 움직여야 하고, '음마' 는 콧소리로 '음' + 그 상태로 입만 벌리면 

'마' 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훨씬 쉽게 유도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들리는 소리는 큰 차이는 없지만 난이도 차이는 있습니다.




'엄마, 아빠' 소리만 하고 말이 늘지 않을 때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상담센터에서는 아이가 '엄마, 아빠' 소리는 하고

언어발달이 멈추거나 혹은 퇴행까지 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이 볼 수 있습니다.


하나. 말을 안 해도 엄마아빠가 다 해주니 , '말을 안해도 지장이 없다' 고 생각하는 경우 

둘. 할 수 있는 소리는 '엄마, 아빠, 맘마' 이 정도 인데

위의 예처럼 '주세요' 와 같은 재료에 없는 'ㅈ' , 'ㅅ' 을 요구하게 되면 

아이는 말이 너무 어렵다고 생각해 입을 닫아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용인심상담센터 용인상담센터에서는 이런 경우 

아이들에게는 '언어를 사용하니 쉽게 해결되네' 라고 인지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소리를 안에서 말을 쓰게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언어를 갓 시작한 아이에게 '주세요' 라는 말은 3음절이고 

'ㅅ' 이란 자음은 가장 나중에 발달하는 자음이라 어렵기 마련입니다.

때문에 '주세요' 보다는 '죠' 를 가르쳐 효과적으로 

의사소통을 하게 지도해주는것이 좋습니다.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3월 이벤트 ★





용인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는 

상담기록과 방문기록이 남지 않으며 

분야별 심리전문가 시스템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운영됩니다.




알쏭달쏭 물음표 가득한 아이의 언어발달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 전문가와 이야기 나누어보세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 031.548.2855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1082-11 삼공타워 3층 | 허그맘 아동청소년심리센터 용인수지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