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 ! 

 

안녕하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용인 센터에서는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저희 아이가 친구랑 노는 걸 보는데. 친구가 하자는 놀이만 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놀이를 말하지 않더라고요..

장난감도 친구가 달라고 하면 그냥 주고, 아이의 그런 모습을 보니

너무 속상하더라고요. 이런 일이 많다보니 아이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거 같아요 "

 

" 친구들이 가지고 있는 장난감이 저희 아이만 없대요.

친구들이 자랑하니 갖고 싶다고 하는데 다 사줄 수도 없고,

장난감 자랑하는 아이를 말릴 수도 없고,

 아이가 이런 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혹시 이런 경험 있으신가요. 장난감을 빼앗겨도 아무말 못하는 아이를 보면서 

답답하기도 하고 아이가 얼마나 속상할까 마음이 쓰이는 것이 사실입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이렇게 아이는 자라면서 

부정적인 사건을 경험하게 되고 좌절하기도 한다고 전합니다.

그럴 때. 아이는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고.

아이의 스트레스는 곧 부모에게도 전달이 됩니다.

 

 

이때 경험하는 부정적인 사건에 대한 경험을 알게 되면

부모도 같이 속이 상하고 아이가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공감하게 됩니다. 

이러한 공감 능력을 아이를 위로하고 지지해주며 

아이가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이겨내는데 도움을 줍니다.

 

 

그런데 알고 계신가요 

이러한 마음이 지나치게 되면

때로는 아이의 스트레스를 부모가 만들어 낸다는 사실을요.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아이의 일이 마치 부모 자신이 이 일을 똑같이 경험하고 있는 것 처럼

 고통을 똑같이 느끼며 부모가 동일시되는 경우,

보통 아이보다 성인의 마음의 회복이 더디기 때문에 

아이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났어도 부모는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반대로 아이 역시 이 문제로 여전히 스트레스가 높다고 

생각하게 되어 아이의 스트레스를 부모가 만드는 일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부모가 만드는 아이의 스트레스와 진짜 아이의 스트레스를 구분할 수 있을까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아이가 진짜 스트레스를 

높게 경험하고 있다면 지나치게 반복적으로 같은 사건을 말하고,

이야기를 하면서 매우 고통스러워 하며 울음 또는 짜증을 많이 내고 

감정기복이 심해지는 행동을 보입니다.

심한 경우, 잠을 잘 못하거나 밥을 못먹는 문제를 보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부정적인 사건을 경험하면 부모에게 와서 

말로 표현하고 감정을 나누려고 시도하거나

속상했던 장면들을 놀이로 보여주면서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해소해버립니다. 만약 이러한 시도가 되고 있다면 

아이가 적응적으로 스트레스를 잘 해소하고 있다고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따라서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마음을 공감해주는 태도를 취하면서도 

아이의 일을 마치 부모의 일처럼 여기기 보다는 

부정적인 감정을 잘 다독이면서 성숙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도움이 되고,

아이의 적절한 스트레스는 이를 견디는 경험을 통해서 

아이를 더 적응적으로 자랄 수 있게 도와준다는 사실을 기억해주세요 ^^ 

 

 

 

알쏭달쏭 궁금한 우리아이 마음 알기

용인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전문가와 함께하세요 

상담기록과 방문기록이 남지 않는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니 보다 자세한 사항은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수지센터 홈페이지 바로가기

허그맘허그인 용인수지센터 상담문의 

031.548.2855 / 010.5524.0570 

Posted by Hugmom 허그맘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말이 늦은 아이 첫 낱말 만들기



안녕하세요 용인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허그인 용인센터에서는 말이 늦은 아이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합니다.

아이가 두 돌이 지났는데도 물구하고 말을 못해 

센터를 방문하는부모님들이 많아졌는데요.

어른들은 "기다리면 된다, 우리 아들도 늦었는데 지금 말만 잘한다" 라고 하지만 ...





또래아이들은 말도 유창하게 잘하는데 우리아이만 

아직 옹알이 수준인 것을 보면 마음이 아파 마냥 기다릴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면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 용인센터 솔루션을 참고하세요.,





하나 우선 아이의 첫 낱말을 만들어보는것이 필요합니다

옹알이 수준이 아이, '엄마' 만들기


옹알이 수준인 아이에게 아무리 엄마 ! 엄마 해야지 엄~마"라며

따라하라고 해도 따라하지 않을 것입니다.

엄마가 계속 강요하다보면 따라 해보는 소리만 나와도 울거나

짜증을 부리게 됩니다. 말할 준비가 돼야 '엄마' 라는 단어를 말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따라하려고 해도 갑자기 한순간에 말문이 터지거나 하지 않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된장찌개를 끊이러면 된장도 있어여 하고, 두부도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재료도 없기 찌래를 끓이라고 하니

아이도 짜증이 나는 것입니다.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에서는 먼저 말을 할 수 있게

소리라는 재료를 만들어주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① 아이와 함께 '맘마맘마~ 와' 같이 입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소리를 내는 입술 놀이를 합니다.

언어이전기 아이들에게는 말을 가르쳐주는것이 아닌

소리를 가르쳐준다는 생각하고 놀이를 하는것이 좋습니다.

"엄마 해봐! 엄~ 마" 라고 하면 말할 재료도 없기에 

할 수 없고, 엄마와의 놀이도 재미없다고 생각합니다. 


② 아이가 입술놀이를 통해 옹알이 수준, '마' 소리를 산출한다면 

이제 '엄마' 가 아닌 '음마' 로 가르칩니다.

'엄마' 를 말하려면 입을 열었다 닫으면서 '엄', 다시 열면서 '마' 이렇게

입을 두 번 움직여야 하고, '음마' 는 콧소리로 '음' + 그 상태로 입만 벌리면 

'마' 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훨씬 쉽게 유도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들리는 소리는 큰 차이는 없지만 난이도 차이는 있습니다.




'엄마, 아빠' 소리만 하고 말이 늘지 않을 때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상담센터에서는 아이가 '엄마, 아빠' 소리는 하고

언어발달이 멈추거나 혹은 퇴행까지 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이 볼 수 있습니다.


하나. 말을 안 해도 엄마아빠가 다 해주니 , '말을 안해도 지장이 없다' 고 생각하는 경우 

둘. 할 수 있는 소리는 '엄마, 아빠, 맘마' 이 정도 인데

위의 예처럼 '주세요' 와 같은 재료에 없는 'ㅈ' , 'ㅅ' 을 요구하게 되면 

아이는 말이 너무 어렵다고 생각해 입을 닫아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용인심상담센터 용인상담센터에서는 이런 경우 

아이들에게는 '언어를 사용하니 쉽게 해결되네' 라고 인지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소리를 안에서 말을 쓰게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언어를 갓 시작한 아이에게 '주세요' 라는 말은 3음절이고 

'ㅅ' 이란 자음은 가장 나중에 발달하는 자음이라 어렵기 마련입니다.

때문에 '주세요' 보다는 '죠' 를 가르쳐 효과적으로 

의사소통을 하게 지도해주는것이 좋습니다.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3월 이벤트 ★





용인심리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는 

상담기록과 방문기록이 남지 않으며 

분야별 심리전문가 시스템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운영됩니다.




알쏭달쏭 물음표 가득한 아이의 언어발달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용인센터 전문가와 이야기 나누어보세요.





## 용인심리상담센터 용인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용인센터 031.548.2855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1082-11 삼공타워 3층 | 허그맘 아동청소년심리센터 용인수지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ugmom 허그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