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심리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 알려드리는 쌍둥이 육아

 

대한민국은 지금 쌍둥이 전성시대 !

 

최근 10년 새 쌍둥이 출산율은 1.6배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쌍둥이는 키우는 기쁨이 2배 이지만 부담도 그만큼 크기 마련입니다.

 

 

 

 

미숙아로 태어나는 경우가 많아서 또래보다 성장이 느리고

한 아이가 울면 다른 아이가 따라 울기 때문에 먹이고 재우는데

애를 많이 먹습니다. 이런 고민을 한시름 놓을 즈음에는 아이들끼리

혹은 주변과의 관계 맺기에 대한 또다른 고민이 시작됩니다.

 

이런 쌍둥이 어떻게 양육해야 할까요 ?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의 솔루션을 참고해보세요

 

 

 

 

하나, 쌍둥이는 가장 좋은 친구이자 경쟁자 입니다.

 

쌍둥이는 발달 시기와 기호 등이 비슷하기에

음식이나 옷, 장난감을 등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수 있지만

생명이 시작될 때부터 친구였기 때문에 시키지 않아도

서로 잘 챙겨줍니다. 어릴 때부터 다른 사람과 함께

생활 하는 법을 배운 쌍둥이는 타인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은연중에 깨닫게 됩니다. 일찍부터 사회성을 익히는것입니다.

둘이 늘 함께 놀고 행동하기 때문에 어딜 가든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으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둘, 서로 다른 친구를 사귀게 하세요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학교에서는 서로 다른 반에 배정하는것이

좋습니다. 쌍둥이는 아무래도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 서로의

말이나 행동을 모사해 언어나 행동 발달이 오히려 더딘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친구를 사귀는 것보다 각자 친구를 사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셋, 쌍둥이니까 똑같을 거라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쌍둥이를 둔 부모에게 중요한것은 '둘이 같다' 는 생각을 버리는 것입니다.

쌍둥이라도 발달이 빠른 아이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럴 때 비교는 절대 금물입니다. 잘 못하는 아이가 잘 하는 점을 찾아내

적극 칭찬해줘야 합니다. 아이들이 싸울 때는 잘잘못을 분명하게

가릴 필요가 잇습니다. 쌍둥이기에 함께 혼내거나 칭찬하기 쉬운데

그럴 경우 비슷한 잘못을 반복하기 때문입니다.

 

 

 

 

 

쌍둥이를 양육하는 가정에서  맞벌이를 하거나 두 아이를 모두

키우는게 힘들다고 둘 중 하나를 친척집이나 어린이집에 보내는 경우도 많은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이럴 때 부모와 떨어진

아이는 정서적으로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나중에 두 아이를 함께 키우게 되면 부모와 지냈던 아이는

떨어져 있던 아이를 경쟁자로 판단하고 경계하게 됩니다

따라서 힘들더라도 두 아이를 함께 양육하는것이 바람직합니다.

 

 

 

 

 

현재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1월 전국 동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허그맘에서 우리 아이 마음을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

 

엄마의 마음 허그맘에서 우리 아이들의 마음건강을 지켜드리겠습니다.

 

▽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전국 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