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과 알아보는 아이의 태도

 

안녕하세요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 알려드릴 내용은 아이의 부정적인 표현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아이들 가운데서 유난히 울음이 큰 아이들이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가 공공장소에서의 울음은 엄마 아빠를

더 진땀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엄마들에게 아이들의 울음은 엄마를 힘들게 하는 소리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불편함, 거절을 울음, 짜증, 소리지르기

"싫어", "안해" 등으로 표현합니다.

이러한 부정적인 표현들도 자기 표현의 하나입니다.

 

 

 

 

 

부모들도 여러가지 스트레스 상황이 계속되면 견디기 어려워서

심리적, 신체적으로 어려움이 생기듯이 아이에게도 같습니다.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불편한것을

표현하는것을 어려워서 참거나 , 혹은 싫은 소리를 한다고

다그치는 부모들로 인해서 표현을 잘 못하게 되면

아이들은 부편한 감정들을 참게 된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아이의 불편함을 오랫동안 참게 되면 이런 감정을 분노로 표현하게 되고

그래서 작은 일에 과하게 화를 내는 아이가 되기도 합니다.

분노의 감정 깊이에 따라서는 공격적인 행동으로 표현을 하게 됩니다.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불편하다고

참는 것이 익숙하게 된다면, 아이의 내면에

쌓인 불편함으로 갑자기 화를 내기도 합니다.

혹은 짜증이 많고 자주 징징대는 것으로 표현하기도 한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엄마가 원하는것을 들어주는 것을 기다리지 못해서

짜증을 내기도 하고, 혹은 기다림이 조금 길어진다고 하면

머리를 땅에 부딪치거나 바닥에 누워서 발을 동동 거리는 행동으로 표현하기도합니다.

 

아이들에 따라서는 불편함을 짜증과 분노로 표현하지 못하고

마음 속 깊이 억누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오히려 더 큰이상 행동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아이들마다 다르지만 tic 증상을 보이기도 하거나

머리를 뽑거나, 음식 거부 등 아이들만의 특이하고 평범하지 않는

행동으로 불편함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부모들은 아이의 부정적인 표현은 무시하거나 혼을 내는 경우들도 종종 있습니다.

화를 내지 않고 말해라던가, 짜증내지 마라, 울지마라 라는

표현들을 자주 쓰는 말일 것입니다.

이에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그 이전에 아이가

화를 나고 짜증이 날 만한 상황이었는지,

왜 눈물이 났는지 등에 대해서 물어보는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 전국 동시 이벤트 >

 

 

 

 

그래서 아이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지적하고 제한은 하지만

혼이 나서 속상담, 서운함, 짜증남에 대한

아이의 감정은 인정해주고 받아 주는것이 필요합니다.

 

행동과 감정에 대한 자기표현은 다릅니다.

행동은 잘못된 점을 이해하고 기억하는 것을 반복하다보면

다른 행동으로 바꿀 수 있지만 아이들에게

감정은 이해한다고 해서 쉽게 누그러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어른들 보다 감정을 조절하거나 참는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아이 마음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

아이의 마음 읽기 대한민국 NO.1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에서 확인해보세요 :-)

 

▽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 전국센터문의하기 ▽

 

 

아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 허그맘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5.11.16 13:5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