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치료 허그맘 우리아이 언어발달점검하기 ! 


안녕하세요 언어치료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연령별 언어 발달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언어는 인간만이 가진 특성으로서 아이들의 인지발달,

정서발달, 사회성발달과도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언어발달에 문제가 있는 경우

정상적 발달에 방해를 받게 됩니다. 

이로 인해 부모들은 우리아이가 또래 아이들에 비해서 

언어가 느리다면 덜컥 겁이 나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언어치료 허그맘에서는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라고 해도 

말을 하는 시기가 서로 다른 것을 쉽게 볼 수 있듯이

언어발달은 조급함을 버리고 단계별로 진행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찰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조언압니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개월별로 어떤 언어적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

언어치료 허그맘에서 알려드리는 개월별 언어발달 







△ 0~1개월 

반사적 울음소리 및 생리적 소리가 주요 언어 


△ 2~3개월 

모음이 잘 발달되어 있지 않고, 자음에 있어서도 'ㅜ'와 같은

 후설 모음 소리가 많이 나고 연구개와 관련된 

'ㄱ,ㅋ,ㄲ'와 같은 목 울림 소리가 나타난다. 


△ 4~6개월 

유희적 놀이를 통한 구어기고나 탐색 시기로 입술진동소리,

웃음소리, 날숨과 들숨 과정하며 반복하는 소리등이 

많이 나타나며, 발성이 매일 다양해집니다.


△ 6~8개월 

자음과 모음이 섞여 반복된 음절 '아빠빠빠' , '마마마마' 등과 같은

 옹알이가 나타납니다. 








△ 9~12개월

시간 및 움성 조절이 좀 더 규칙적이고 운율변화가 나타나며 

성인의 구어와 억양이 유사하여 말하는 것처럼 느껴지며 

특정 낱말에 대한 이해가 많이 생기는데

예를 들면 '빠이빠이' , '엄마'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또한 손가락 가리키기와 함께 '아,어' 등을 동반하는것이 특징입니다. 


△ 13~16개월 

재잘거리는 말 중 몇개의 의미 있는 단어를 산출하고 

종성(받침)보다 초성에서 자음이 빈번하게 산출됩니다.

이 시기의 아이들은 욕구 표시를 위해서 단어와 함께 제스처를 사용하여 

의사소통을 하고 '아니, 안돼' 등의 부정어 이해가 나타나빈다. 


△ 16~23개월 

습득어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점차적으로 낱말과 낱말간의 

의미적 관계가 있는 문장을 만들어 나갑니다.

그리고 '엄마 줘' ,'엄마 물', '빠방 타' 등의 낱말 조합이 

나타나고 옹알이가 줄어들며 어순이나 억양 패턴이 

불규칙하고 어떤 일을 할 때 도움을 청하거나 

자기표현이 나타나는 시기입니다.






우리아이 언어발달 잘 되고 있는지 궁금하신가요 ?

언어치료 허그맘 전문가와 함께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분야별 심리전문가 405명이 함께하는 

엄마의 마음 허그맘입니다. 


▽ 언어치료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