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 알려드리는 아이 장난감 고르기 


안녕하세요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놀이와 장난감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에게 놀이란 

세상을 배우는 첫 걸음이라고 말슴드리고 있습니다.

놀이를 충분히 했을 경우 심리적 안정감과 신체적 인지적

 정서적 발달들이 유능하게 잘 성장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놀이는

 월령이 비슷하다고 하여 다 똑같지 않습니다.

아이들마다 같은 원령에도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놀이치료 허그맘에서는 더 늦거나 빠르거나 하는 

기준보다는, 우리이에게 맞는 발달 그리고 

그에 적합한 놀이상호작용을 도와주는것이 

양육의 질이 좋은 예의 하나이지 않을까 합니다.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놀이는 환경에서 오는 놀이 경험이 다르고, 

그 경험으로 하나둘씩 세상가 소통하는 법을 배웁니다.

그래서 놀이경험이 부족한 경우, 

사회성발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놀이치료 허그맘에서는 어릴 수록 부모와의 상호작용 

놀이와 그 관계를 이어주는 놀잇감을 

선택시 살펴보면 좋은 것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나누보려고 합니다. 







하나. 우리 아이 발달에 맞는지 살펴보세요 


놀이치료 허그맘에서는 다른 또래 아이들이

 놀고 있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아이에게 맞는 것은 아닙니다.

아이들은 어릴수록 동일년도에서도 개월 수 마다 큰 차이가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의 신체적 발달과 인지적 발달의 수준에 맞는 

놀이감인지, 엄마는 인지발달을 놀이감을 했으면 하지만

그 놀이가 너무 어렵지 않은지, 혹 도움을 

받아야만 놀이가 가능한 놀잇감인지

쉽게 싫증을 내지 않고 지속적으로 흥미를 보이는지 

아이의 여러 발달여건에 사용하기에 적합한 크기나 모양인지등을

 살펴보는것이 필요하겠습니다. 







둘. 우리 아이의 오감 접촉을 살펴보세요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놀잇감의 유려한 색감이 어릴수록 

아이들에게 흥미를 발휘하게 해줄 수 있지만

 우리아이의 시야에도 끌리는 모양과 아름다움인지 볼 필요성이 있습니다

아이가 소리를 듣고 구별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는지, 어떤 향이 나서 아이가 냄새를

맡아 볼 수 있는것인지, 피부에 접촉하면서 다양한 느낌을 

느껴볼 수 있는지, 또한 입으로 들었갔을 때 

무리가 없는 말랑한 감촉인지 등을 살펴보시는것이 좋습니다.








셋. 우리아이에게 안전한지 살펴보세요 


대구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안전한 놀잇감에 대한 구분은 

언뜻 처음으로 당연히 놀잇감을 줄 때 떠올려 

보실 수도 있어 보이지만, 부모님마다 안전감에 대한

 기준이 사뭇 다른 경우가 있어 

다음 부분을 살펴보시면 어떠실까 합니다. 







대구심리상담센터 놀이치료 허그맘에서는 우선 아이가 삼킬 수 있는 

크기의 모양이 아니여야 한다고 말씀드립니다.

주로 아이들은 유아기 시절까지도 입으로 먼저 

탐색을 하고, 욕구가 불충분할 때도 큰 아이들도 

입으로 무언가가 들어가기 때문에 늘 유의하시어야 합니다.


놀잇감이 조금 날카롭거나 입으로 들어 가다보니 

물질로서 색이 묻어나지는 않는지

깨질 수 있거나 나사가 만지다보면 풀러지는것은 아닌지

떨어지거나 밟으면 파손의 우려가 혹여라도 있지는 않는지, 

오염 물질이 묻어 있는지는 않는지 등에 대한

 안전 유의점을 살펴보는것이 좋습니다. 






놀이치료 허그맘에서는 놀이는 아이를 크게 한다고 말씀드립니다.

그러나 그 놀이도, 아이가 원할 때,

 부모가 긍정적으로 상호작용을 해줄 준비가 되었을 때 

하는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부모가 불편하게 놀이에 참여를 하면, 

아이는 그 시간을 부모와 잘 놀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알쏭달쏭 궁금한 우리아이 마음, 

놀이치료 허그맘에서 확인해보세요.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야별 

전문 멘토가 함께 하는 

대한민국 NO.1 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 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