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와 알아보는 퇴행행동 


안녕하세요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퇴행 행동에 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퇴행' 은 아기 말투로 엄마에게 말을 걸거나

기저귀나 젖병에 관심을 보이면서 나이에 맞지 않게 

아기 같은 행동을 하는것을 말합니다.







아이들은 성장하면서 각 개월 혹은 연령에 적절한 

발달 과제를 해결하면서 한 단계 씩 성장합니다.

발달 과제 라는 것은 아이가 때가 되면 뒤집고  

돌 무렵, 걷기 시작하고 "엄마" 라고 말하기 시작하는것을 말합니다.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점차 사회성이 발달하면서 친구들과 어울릴 줄 알며,

타협하는 방법들을 알아가는 것 처럼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나이에 적절하게 발달하는 모습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은 사회성, 언어, 인지, 정서 등

다양한 영역에서 발달을 하는데 각 발달과정에서

충분히 만족스러운 자극을 받지 못하여 결핍되었거나 

그 외에 다른 원인들에 의해서 발달 단계를 넘어가지 못하고 

발달 과제가 해결되지 못한 단계로 되돌아가는것을 바로 '퇴행' 이라고 합니다. 



퇴행을 하게 되면 연령에 맞치 않게 하며 어린아이 같은 

행동을 하거나, 부모가 자신을 아이처럼 대해주기를

원하기도 하며, 어른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들로 떼를 부리기도 합니다.

주로 정서적인 문제들을 많이 보이기에 

학교성적, 언어적인 표현 등에 

어려움은 없으나 미성숙한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퇴행을 보이는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충분한 애착을

 경험하지 못하였다고 느꼈을 때, 자신을 어린아이와

같이 대해주기를 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동생이 태어나거나 혹은 애착이 충분히 이루어져야 하는 시기에 

부모의 보살핌이나 함께하는 시간이 부족하였던 경우 일 수도 있습니다.








혹은 현재 아이의 마음이 불안하고 불편함을 많이 느끼며 

긴장하거나 두렵다고 느낄 때도 아기처럼 

엄마의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끼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아이의 생활이 갑작스럽게 바뀌거나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느낄 만한 사건을 경험하였을 때도 퇴행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아동의 일시적인 불안감으로 인해서 

퇴행을 보인다면 아이의 현재 불안감이 해소되어 

다시 안정감을 찾게 된다면 퇴행은 사라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상담 과정 중에서 퇴행을 보이는 것을  

긍정적으로 보는 관점들도 있습니다. 

상담이 진행되면서 아동의 마음이 편안하고 

안정되었기에 아동이 느끼는 결핍감을 퇴행의 괴정으로 

채우는 시기라고 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때 아동이 충분히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현재의 어려움이 해결 될 수 있습니다. 


즉,아동이 퇴행을 보인다면 부모가 아동의 행동을 

이해하고 수용해서 이 단계를 빨리 넘길 수 있도록 

도와주면 됩니다. 하지만 엉뚱한 행동이고 

어리광을 피우고 있다고 하여 부모가 받아주지 않는다면 

아이의 결핍은 해소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해소 되지 않는 결핍감으로 인해서 또 다른 정서적인 문제

또래 관계의 어려움, 적응의 어려움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단,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의 퇴행을 받아 줄 때는 

' 이 행동은 엄마와 둘이 있을 때 하자' 라고 제한을 두는것이 필요합니다.

집이 아닌곳, 학교나 유치원등에서 

아이의 연령의 맞게 적절한 행동을 하고 

결핍감을 채우기 위해서는 부모와의 관계에서

해결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 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