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 아동심리 정보이야기 


안녕하세요 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 

허그맘 창원센터에서 오늘은 잠자리 보채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셨답니다.






까다로운 기질의 아이들 중 상당수는 작은 소리에도 

예민해 쉽게 깨며 깊게 수면을 취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영아산통으로 이유 없이 울기도 하고, 

야경증으로 초보 부모의 마음을 한 없이 콩알만 하게 

만들기도 하는데. 이런 아이들은 어떻게 해야 

좋을지에 대해서 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에서 

몇 가지 팁을 주셨더라구요 ~~ 








먼저 아이가 잠들 수 있는 수면 환경을 습관하기 

기본적으로 조용한 환경, 어두운 조명이 좋고 

아이가 스스로 잠에 빠질 수 있도록 졸려 할 때 

바닥에 내려놓는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이가 졸려하는 시간대를 파악해서 그 시간을

 피해 놀 수 있도록 하고 되도록 잠자는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다음으로 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 허그맘창원센터에서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는 아동의 경우 

낮잠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등원 거부로 이어 질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예민한 아이들의 경우 내가 항상 잠을 자던 곳이 아닌 

낯선 환경, 엄마가 아닌 다른 사람들과 

잠을 자야 하는 상황이 편치 않을 것이고 

정서적으로 불안정해지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만약 아이가 낮잠으로 인해 힘들어하거나 

등원 거부로 이어질 때에는 낮잠 자는 시간 전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도 좋은 방법아라고 합니다.

최대한 아이가 걱정하지 않고 낮잠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등원거부로 이어지지 않게 하는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 에서는 

아이가 수면에 좋은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잠을 못 든다면 

또 다른 이유가 심리적 원인은 아닌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영유아기가 지났는데 야뇨증이 있거나 엄마의 젖꼭지를 물어야 

잠드는 경우, 혼자서는 절대 잠을 못자는 아이 ,

잠투정을 심하게 하거나 악몽을 꾸는 아이들도 있는데

이러한 경우에는 엄마와의 애착관계 형성이 불안정하거나

 욕구 불만, 심리적 불안감등이 원인일 수 있다는 걸 

체크하여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것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창원심리상담센터 창원심리상담 허그맘 창원센터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