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지나치게 튀는 행동을 하는 아이 

 

“올해 4살인 딸아이는 어린이집 적응기간도 필요 없을 정도로 잘 적응했고,

처음보는 사람에게도 금방 다가가는 사교적인 아이입니다.

어린이집 선생님은 아이에 대해 “붙임성이 좋은 아이”라고 처음에는 평가하셨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튀는 행동으로 종종은 수업에 방해가 되는 경우가 있다고

연락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아이에게 수업시간에는 장난하거나 큰소리 내면

친구들이 싫어한다고 얘기해줘도 달라지지 않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아이의 기질을 이해하기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에서는 아이들의 기질은 다양하다고 말합니다.

혼자하는 활동을 선호하고 새로운 환경이나

대상을 접할 때 충분한 탐색 시간이 필요한 아이들도 있고 

어떤 아이는 함께 하는 활동을 선호하고 ,

새로운 환경과 사람에게 금방다가가며 애정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함께하는 활동을 선호하는 아이들은 이러한 욕구가 충족되지 않으면 

불안해하거나 불만족감이 높아질 수있고

욕구 충족을 위해서는 튀는 행동으로 주변의 관심을 끌러는 행동을 보일 수 있습니다

 

튀는 행동을 하는 아이들은 다른 사람에게 자기를 알리고 인정 받고 싶어하며

주변의 관심과 반응으로 성취감을 느끼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종종 이 과정에서 

주변의 상황을 의식하지 않은 행동으로 의도와 드리게

피해를 주는 상황이 생기기도 합니다.

 

## 관심과 사랑을 받고 싶어요

튀는 행동을 하는 아이들의 핵심감정은 사랑과 인정 일 수 있으며

내 행동에 대한 주변의 관심과 반응으로 

아이들은 내 욕구가 충족되고 있다고 생각 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아이의 행동에 숨은 의도와 감정을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아무리 좋은 솔루션이라도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 수용하고, 한계를 설정하기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목동센터에서는 

튀는 행동으로 주변에 피해를 주는 아이에게 계속 잔소리를 하거나 화를 내는 것도 힘들고, 

그렇다고 그냥 놔둘 수도 없어서 부모는 난감하닥 이야기 합니다.

 이때 시도해볼 수 있는 것은 행동에 초점을 맞춘 대화보다는

아이의 긍정적인 의도를 알아주는 대화를 해보는 것입니다.


아이는 “사랑과 관심을 받기 위해서”, 또는 “인정받기 위해서” 등등의

이유로 튀는 행동을 보일 수 있는데 아이의 긍정적인 의도가 무시된 채

행동에만 초점을 맞춰 지적하다보면

아이의 욕구는 더욱 충족되지 않고, 문제행동은 개선되기 어렵습니다.
 
부모는 “엄마, 아빠가 봐주길 원하는 마음을 알아, 그런데 크게 소리 지르지 않고

할 수 있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라고 대화를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 성공할 수 있는 작은 목표를 세우기 

어떤 문제 행동이든 아이의 부정적인 행동을 긍정적인 행동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성공할 수 있는

작은 목표를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목동심리상담센터에서 이야기 합니다.

매번 크게 소리 지르며 말하는 아이에게 "소리 지르지 말고

 작게 말해도 다 알아들어" 라고 하는 건 거의 불가능한 목표이기에 

부모의 말을 어기는 것처럼 보이는 상황이 생기게 됩니다.

 

따라서 아이가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목표를 세우고

조금이라도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바로 칭찬해주면서

그 행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는 것이 좋습니다.

 

 

완벽한 성공이 아니라도 괜찮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이가 부모와 했던 목표를 기억하고 시도해보려는 

노력을 지지하고 칭찬해서 확장해 가는 것입니다.

 

아이들의 모든 행동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 행동은 기질이나 성격으로 인한 것일수도 있고,

충족되지 못한 욕구로 인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부정적인 행동 안에 긍정적인 의도가 숨어 있고

이는 부모가 발견하고 아이의 마음을 이해해야 변화가 찾아 올 수 있습니다.

 

>>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목동센터 바로가기 <<

 

 

상담문의 02.6092.6600 / 010.8939.6602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