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안녕하세요. 오늘도 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

2013년. 크리스마스 이브날이네요.

올 것 같지 않은 이 시간이 막상 오니, 한 해가 "정말 빠르다"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사람들은 모두 너무 시간이 빨리 간다고 말하지만,

하루하루를 소중히 사용하지 못하지요..

시간을 흐르는 것이 아니라 쌓인다고 하지만,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기쁜 축제 기분도 잠시, 조금 공허할 때도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아마도 '이미 지났기 때문'이 아닐까요?

 

 

 

 

 

심리상담센터 허그맘은 작지만 큰 세상에서 누구보다 빛을 발할

아이들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태어났습니다.

그렇게 아이들을, 그리고 그 아이들을 양육하고 보호하고 사랑하는 부모님들께

심리건강에 대해 이야기 한 이유는 바로 가족의 건강 때문이지요.

건강은 맘과 몸이 모두 함께 할 때 온전하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아이도, 양육자인 부모도 모두 행복해야하지요.

그래야 가정의 행복이 존재할 수 있으니까요.

 

 

2013년, 행복하셨나요?

지금 부모님, 형제자매, 배우자, 자녀 그리고 나의 얼굴을 들여다보세요.

행복한 얼굴을 하고 있는지.

활짝 웃어보세요.

그리고 활짝 웃는 모습을 가족에게 보여주세요.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13, Merry Christmas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