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 집에서는 수다쟁이 밖에서는 꿀먹은 벙어리

 

안녕하세요 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 허그맘허그인 서초센터입니다.

집에서는 시끄러울 정도로 말을 잘하고 수다쟁이인

자녀가 밖에만 나가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집에서는 말을 곧잘 하므로 부모님들이 알아차리기가 어렵습니다.

 

보통 어린이집에서 등원 후 교사에 의해 보고받거나

공개 참관 수업과 같은 때에 비로소 눈에 띄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에서는 이럴 때 언어치료나 인지치료를

고려하기 쉬운데 사실 이는 언어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성의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즉 사람들과의 만남이 또래 사이에서 어울리는 스스로가 어색해서

긴장하여 몸이 굳고 입이 떨어지지 않게 되는 것 입니다.

따라서 외부 환경에서의 정서적인 안정이 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아이의 사회성을 키워주려고 아직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리집에 보내지게 되면 발달이 빠르거나 거친 아동들 사이에서 

더 위축되고 입을 닫게 될 수 있습니다.

엄마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관심과 보살핌 속에서 안정을

찾고 엄마와의 애착이 단단하게 형성되어야 사회성이 증진될 수 있습니다.

 

한편,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가정 내에서의 자기중심적인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은 자신의 욕구나 의견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환경에 익숙한 경우 즉, 자기 의견이나 욕구를

거절 당하거나 관심이 분산 될 때, 또래들 사이에서 자기주장이

어렵고 말을 하지 않게 됩니다.

 

또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입학하기까지의 과정도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항상 어른들 사이에서만 어울리던 내성적이고 예민한

아동이 많은 또래로 들어가게 되는 경우에도 말문을 닫게 될 수 있습니다.

 

 

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에서는 가장 근본적인 접근 방법은 

조급한 마음보다는 아이의 도전을 기다려주는 마음으로

아이의 사회성을 증진할 기술을 학습시키는 것입니다. 

그 방법은 사회성이 저조한 아이들을 다루는 법과 같으며

점차적으로 또래나 사람들 앞에 서는 경험을 하게 합니다.

 

인간의 사교성을 조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나이가 들수록 외향적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나이가 들수록 사람들과의 접촉 경험이 많아지게 되고,

긴장하는 일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아이들의 경우에도 이와 같은 원리로

조금씩 서서히 아이의 상태에 따라 조율해가며

하루하루 훈련하는 마음으로 아이의 저항을 살펴 가며 맞게 지도해야 합니다.

 

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에서는 우선 자녀의 기질을

파악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많은 아이에게 처음부터 과도한 외향적 행동을 요구하는 것은

더욱 아이를 주눅 들게 하고 뒤로 물러나게 할 수 있습니다.

2~3명의 소수의 친구들과 어울리는 경험을 하게하고

친구들이나 주변 친인척들을 집으로 초대하여

아이가 주도적으로 관계를 이끌어 볼 수 있는 경험을 마련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점진적 접근법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아이에게 “내일은 우리 연우에게 인사를 해볼까?”라고

미리 약속을 하고 시도나 성공하게 될 경우

칭찬과 지지를 보내며 작은 성취경험을 하게 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부모 스스로의 사회적 관계와 언어적 상호작용을

점검해보는 것도 아이를 지도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자녀들은 부모의 그림자를 보고 자라기 때문에

부모가 사회적인 관계가 협소하거나 관계경험이

적은 경우에도 선택적 함구증을 높일 수 있습니다.

 

 

우리아이 개월 수에 맞춰 잘 자라고 있는지

혹은 부모가 놓치고 있는건 없는지 궁금하다면

혼자서 고민하기 보다는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아별 전문가와

 함께 우리아이의 심리전반을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상담기록 NO 방문기록 NO

허그맘허그인 서초센터 입니다.

 

 

## 서초심리상담센터 심리상담 허그맘허그인 서초센터 바로가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