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동생이 태어났어요 ! 

 

안녕하세요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 허그맘허그인 동탄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허그인 동탄센터에서는 

동생이 태어난 아이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동생이 태어난 후 첫째 아이는 마치 폐위된 왕처럼 쓸쓸하고

외로움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이때까지 엄마 아빠뿐 아니라 온 집안의 관심과 사랑이

자신에게 집중되어 있었는데 이제는 동샘낭 사랑하는것 처럼 느끼기 때문입니다.

사랑을 빼앗겼다고 느끼는 아이는 불안과 스트레스로 

자주 칭얼거리며 엄마에게서 떨어지지 않으려 할 수 있다고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 이야기 합니다.

엄마도 첫째가 측은하지만 동생을 돌보느라 아이의 욕구를

만족시켜주기가 어렵게 느껴지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애정 욕구가 채워지지 않을 때 아이는 부모에게 분노하고,

동생에 대한 시기와 잘투심은 이후 형제자매 사이에 갈등의 원인됩니다.

그러므로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부모는 첫째가 퇴행을 할 때 아이가 경험하는 불안과

스트레스로 이해하여 혼내는 등 부정적인 감정을

보이지 않는 것이 좋고, 대개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기에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전합니다.

 

 

그렇다면 이 시기 어떻게 잘 지나갈 수 있을까요 ?

먼저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아이의 마음을 공감해주며, 퇴행을 수용해주는것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혼내는 방법으로 퇴행행동을 고치려 한다면 아이의 불안과

동생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이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동생이 자는 시간을 이용해서 첫째 아이와 즐겁게 놀이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규칙적으로 엄마와 또는 아빠와 놀이 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서 실천해보도록 합니다. 

 

동생을 돌보는 일에 아이를 참여시는것도 좋습니다.

아이의 기저귀를 가져오도록 한 후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칭찬해줄 때 아이는 자긍심을 느끼며,

동생이 생긴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첫째 아이 중심의 표현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예를 들어 아기가 깼네.” 보다 우리 OO 동생이 일어났네.” 라는

표현은 엄마의 관심이 동생에게만 집중되어 있다는 느낌을 갖지 않게 할 수 있습니다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엄마가 첫째와 놀다가 

아기를 돌보러 가야 한다면 아이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앙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말도 없이 둘째에게 간다면 첫째는 엄마에게 자신이 보잘 것 없는

존재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작은 일도 아이 눈높이에서

설명해주려고 애쓴다면 아이는 엄마에게 존중받는다고 느낄 것입니다.

 

만약 첫째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다면 

등하원시에 충분한 스킨십을 해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이렇게 부모의 사랑을 받은 아이는 동생에게 자연스럽게

애정을 표현할 수 있고 그리고 첫째가 동생에게 스킨쉽을 하여

유대감을 형성하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

머지 않아 아이였던 동생이 자라면서 첫째와 놀이도 함께 하겠지요.

 

 

동탄심리상담센터 아동상담센터에서는 동생이 태어난 후

퇴행행동을 보이거나 심리적 어려움을 보이는

아이들을 위한 심리검사/ 상담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으니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동탄센터 전문가와

아이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상담기록 NO 방문기록 NO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동탄센터는 안심하고 상담 받으실 수 있습니다.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동탄센터 홈페이지 바로가기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동탄센터 상담문의 

031.378.3866 /010.3478.3866

 

Posted by Hugmom 허그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