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 유아기 미디어 노출의 부정적 영향 

 

 

안녕하세요 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 허그맘허그인 김포센터입니다.

요즘은 미디어 노출과 스마트폰 사용이 점점 쉬워지면서 

스마트폰과 미디어 과의존 현상 연령이 점점 내려가고 있습니다.

너무 쉽게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이기에 아이들이나 부모 또한 의존성이

점점 높아질 수 밖에 없기도 합니다.

 

부모 또한 손에서 핸드폰을 놓지 못하며 적절하게 조절하기 어려운데

성인보다 자제력과 조절능력이 부족한 아이들에게는 

이러한 과의존 현상은 당연한 결과 일지 모르겠습니다.

 

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에서는 영유아기 시기는 

뇌발달이 시작하는 시점이기도 하며 그렇기 때문에

가장 활발하게 뇌가 성장해나가며 완성이 되어가는 중요한 때라고 전합니다.

아이가 잘 발달하려면 좌뇌와 우뇌의 균형이 중요한데

미디어의 현란하고 강한 자극은 우뇌의 발달을 전해합니다.

 

그렇기에 좌뇌에 비해서 우뇌의 발달이 더디게 되면 

그 기능이 떨어지게 되는데 우뇌는 가장 활발하게 발달이 되는데

이 부분이 손상이 되어지면 고차원적인 사고와 언어를 사용하는데에

제한이 있고 우뇌가 덜 발달하고 손상되어 지면 충동성과

조절능력에 문제강 생겨 우리가 흔히 아동기장애로 분류하는 

ADHD, 틱장애, 비언어적인 학습장애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 허그맘허그맘 김포센터에서는 

아이들에게 있어 놀이란 생활이자 자신의 감정과 생각에 대한

표현의 수단으로 성인처럼 언어발달이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이들은 놀이라는 의사소통 수단을 통해서 자신의 감정을 

적절히 표현하고 이해하고 해소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서 정서가

안정되어 가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과정이 충분히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처리되지 못한 부정적인 감정의 찌거기들이 부정적인 행동을

불러일으키게 되기도 하며 놀이를 통해 규칙이나 갈등 해결방법,

문제 해결방법 등을 배우지 못한 아이들은 사회성에 어려움을 보이기도 합니다.

 

 

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에서는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서

사회성을 배우고 세장을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며,

좌절을 견디고 세상과 자신을 조율하는 방법을 배운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러나 과도한 미디어와 스마트폰 사용시간으로 인하여 

영유아기의 놀이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영유아기 시기의 아이들은 손으로 무엇인가를 만지고 

창조하며 입으로 노래 흥얼거리고 언어적으로 표현을 하며 놀이를 해야 합니다.

그래야 고차원적이고 창의적으로 뇌를 발달 시키고

놔와 뇌를 연결시켜주는 시냅스를 만들어 나가기 때문에

이러한 놔와 정서적 발달은 자신을 적절히 표현하고 조절할 줄 아는 

아이로 만들게 되고 이러한 적절한 조절은 부모와 아이의 안정적인

애착형성과도 밀접한 연관을 가지게 됩니다.

 

김포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치료 허그맘허그인 김포센터에서는 

아이의 스마트폰과 미디어의 노출을 조절해 나가려면 

부모의 태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부모가 먼저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고,

TV를 보지 않고 시간을 질적으로 보내는 모습이 필요합니다.

그 시간을 아이와 함께 사용한다면 아이는 게임보다

스마트폰 보다 더욱 재미있는 것을 발견하였기 때문에 

부모에게 떼를 쓰고 요구하지 않을 것 입니다. 

 

 

한번 폭발적인 발달 시기를 놓친 발달의 적기를  다시 되돌릴 수 없습니다.

한 번 망가진 뇌를 되돌릴 수 없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내 아이의 긍정적인 발달을 위해서 부모의 노력이 필요한 때 입니다.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김포센터 홈페이지 바로가기

허그맘허그인 심리상담센터 김포센터 상담문의 

031.994.6255 / 010.2289.6255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