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아이의 의욕을 자라게 하는 대화법 ! 



안녕하세요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목동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목동센터에서는 4살 아이의 의욕을 자라게 하는

대화법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먼저, 4세가 된 아이 왜 무엇이든 혼자 하려고 할까요 ?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의 신체가 발달하여 혼자 걸을 수 있고 말을 할 수 있는 

4세 정도가 되면 무엇이든지 혼자 해보겠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전합니다.

이전까지는 부모님이 모든 것을 해주었지만

이제는 혼자 해보겠다니 얼마나 대견스러운지 모릅니다.


이 시기에 아이들은 혼자 해보는 연습과 노력을 통해

자기주도성을 발달시키는것입니다. 

이전까지는 부모님에게 절대적으로 의존해서 움직였다면 이제는

 스스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지고 자신감이 생겨 혼자 해보고 싶다.

나도 이제 스스로 생각하고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해보고 싶은 것 입니다




아이의 의욕을 떨어뜨리는 표현들은 무엇일까요?


아이의 주도성이 발달하는 시기는 한편으로 부모님의 고민이 늘어나고,

인내심이 요구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디.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에서는 아이가 혼자 해보겠다고

하면서 자꾸 일을 만들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밥도 자기가 먹겠다고 고집을 피워 내버려두면 

여기저기 흘려놓고 물도 혼자 따르다가 엎지르기 일쑤이지요.


또 이렇게 해보자고 말을 하면 안한다, 싫다고 하니 걱정이 늘어납니다.

그러면 부모는 자연스럽게 "안돼", "하지마" 등과 같은

 부정적인 표현들이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게 됩니다.

혹은 "아니야, 이렇게 해야지" 라는 명령조로 말을 하거나

" 내가 해줄게" 하며 부모님이 해결해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에서는 이러한 표현들은 

아이의 의욕을 떨어뜨리기 쉽고, 명령조의 표현들은

아이의 행동을 아이가 주도하지 못하고 부모님이 주도하도록 

만드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렇다면, 아이의 의욕을 자라게 하는 표현들은 무엇일까요 ?



하나. 아이의 욕구를 공감해주고 존중해주는것 입니다.

혼자하려는 아이의 욕구에 대해서 "우리 00 이가 혼자서 해보고 싶구나" 라고 말하며

아이의 욕구, 시도, 과정, 결과 등을 공감해주고 존중해주도록 합니다.

그러면 아이는 스스로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아이가 원하는것을 스스로 해 볼 수 있도록 기회를 주도록 합니다.

아이가 스스로 하려는 행동들을 지나치게 제한하면 

아이는 의욕을 잃고 소극적이 되거나 의존적인 아이가 될 수 있습니다.






둘. 지지와 칭찬이 아이의 의욕을 자라게 합니다.

부모님은 아이의 행동이 서투르더라도 혼자 하려는 아이의 욕구를 존중해주고

"그래 한 번 해 볼까?" , " 혼자서도 잘하네" 라고 말하며

아이의 자신감을 키워주는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아이 스스로 주변 환경을 탐색하고 원하는것을 

시도 해 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해줌으로써 아이의 주도적인 행동을 

지지해주도록 합니다. 그러면 아이는 스스로 행동해보고

성취감을 느끼며 자신감이 증가할 것입니다.



★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목동센터 2월 이벤트 ★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목동센터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니

방문 전 아래 번호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 목동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목동센터 [홈페이지]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