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 배변훈련 언제시작할까?



안녕하세요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심리상담센터입니다

오늘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에서는

아이들의 배변 훈련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하려고 합니다,





대소변을 스스로 통제하는 것은 영아기의 중요한 발달 과업 중 하나입니다.

대소변 가리기는 개인차가 있으나 대소변의 조절과 관련된

괄약근의 통제가 가능한 18개월 무렵부터 시작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18개월에 꼭 이 과업을 이루어야 한다는것은 아닙니다.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에서는 

영야의 건강상태나 정서 상태에 따라 차이가 나기에 무리하게

강요하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천천히 실시하는게 좋다고 말합니다.






# 대소변을 가리 위해서는 다음 몇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1. 배설과 관련된 근육들이 튼튼해지고 스스로 잘 조절 할 수 있어야 합니다

2. 아기가 혼자 일어나고, 앉고, 걸을 수 있어야 합니다.

3. 말을 알아듣고 모방을 좋아하며 자신의 의사 표현이 가능해야 합니다.

4. 배설활동에 흥미를 느낄 때 배변 훈련을 할 수 있습니다.






#대소변 가리기가 준비가 되었음을 어떻게 알고 시작할까요 ?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에선느 대부분의 영아들은 배변 학습을 

하기에 적당한 시기가 되면 적어도 하루에 한 번 규칙적으로 

대변을 하기 시작합니다. 영아가 배변 욕구를 느낄 때는 얼굴 표정으로 

나타내거나 평상시와 다른 행동을 보이므로 주의깊게 관찰하여 

변기에 앉혀주는것이 좋습니다.

부모는 관찰을 통해서 영아의 배변 의사를 파악하고 "쉬할래?" ," 응가했구나" 등의

말로 표현해줍니다.







# 변기와 친해지도록 해요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에서는 배변 훈련지도는 변기의

사용 용도를 설명해주는 것 부터 시작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대소변 훈련과 관련된 동화책을 보여주고 "곰돌아, 쉬 할래?"." 기린아, 응아하자"

"응~응" 하면서 인형을 변기 위해 앉혀보기도 하면서 자연스럽게

변기 사용에 대해 알도록 합니다.





# 대소변 훈련이 잘 되어 있는 영아도 이럴 때는 실수할 수 있어요 



지나치게 흥분하거나 피곤 할 때

긴장하거나 놀이에 열중하였을 때 

일상생활이나 환경에 변화가 있을 때 

잠들기 전에 수분이 많은 과일이나 음료수를 마셨을 때

혼자서 옷을 입고 벗기가 어려운 경우

이외 동생을 보았을 때에는 퇴행 현상으로 대소변 가리기를 거부할 수도 있습니다.





광주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심리상담센터에서는 기저귀를 채우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를 주의 깊게 살피거나 일정 시간에 대소변을 보도록 하고,

특히 잠자기 전과 후에는 반드시 화장실을 가거나 

변기를 사용하는 습관을 들이는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영아는 대변을 먼저 가리게 되고 낮 동안 소변 가리기

밤 시간 동안 소변 가리기 순으로 이루어지며 

2세가 지나면서 대부분 대소변을 가리게 됩니다.

그러나 영아가 놀이에 몰두하거나 건강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실수를 할 수 있기에 계속적인 관심과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잊지마세요 ~~! 



★ 광주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12월 이벤트 ★





광주심리상담센터 유아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광주상무센터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광주수완센터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니

방문 전 ,아래 각 센터로 전화 예약 후 방문해주시기 바랍니다 ~~~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야별 심리전문가가 함께하는

대한민국 NO.1 심리상담센터는 어디 

바로 허그맘 심리상담센터입니다.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광주상무센터 상담문의: 062.373.6255 / 010.6301.6255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광주수완센터 상담문의: 062.714.3450 / 010.7324.5588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 서구 치평동 1254-1 엠씨타워 5층 | 허그맘 아동청소년심리센터 광주상무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