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심리상담센터, 낯가리는 아이 이렇게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낯가리는 아이' 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유아기 아이들에게 낯가림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이 때 부모로 부터 불안한 모습을 느끼지 않게 

부모 자신도 노력하며 유아가 충분히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아이가 너무 소심하여도 

낯을 가려도, 너무 활발하여 남들에게 다소 난폭적으로 

보일 여지가 있어도 아이의 성격이 잘못된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아이가 낯가리는 것은 아주 지극히 정상적인

모습으로 보통 태어나고 나서 6개월이 지나고 부터 

24개월까지 낯가림이 심한 시기라고 보지만 

이 시기는 아이마다 다르기도 합니다.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부모와 타인을 

구분할 줄 알게 되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낯을 가리게 되는데 하지만 2세가 지나서도 아이가 

낯을 가린다고 해서 부모는 불안해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다양한 사람과 사회를 만난다는 것은 

아이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억지로 강요할 필요는 없습니다.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아이들은 

저마다의 기질이 다르기 떄문에 다른 아이보다 소심하고 

낯가리는 기질이 있는 아이에게 왜 혼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는지, 친구랑 놀지 않는지

강요하게 되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될 뿐 입니다.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아이가 낯을 심하게 

가린다면 엄마, 아빠 즉 주양육자가 불안해하지 않는것이 중요하다고 전합니다. 

아이들은 부모의 심리상태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부모가 사회생활을 불편해하고, 아이를 과잉보호하게 되면

 아이도 그러한 영항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창원센터에서는 

아이가 낯을 가리는 시기에는 아이를 지나치게 

보호하기 보다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새로운 것을 

경험하게 하면서 두려움을 없애주는것이 필요합니다.


단 ! 이때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것을 강요하기 보다는 

아이가 천천히 적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주어야 한다는 점

 아이에게 충분한 시간 없이 급작스럽게 맞이하는

 낯선환경은 아이를 불안하게 하여 스트레스가 되기 마련입니다.








아이를 키우는데 이것저것 알아야 할 것들이 많지만 

물음표 가득할 때 ! 

더 이상 혼자 고민하지마세요 

분야별 심리전문가가 함께하는 엄마의 마음 허그맘이 있습니다. 



▼ 창원심리상담센터 허그맘창원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