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심리상담센터, 아이들의 거짓말 어떻게 대처하세요


안녕하세요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거짓말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아이들의 거짓말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하고 계신가요 ?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대부분의 부모들은 

"솔직하게 말하면 용서해줄게" 라고 말하고 

아이가 솔직하게 말하면, 거짓말을 한 행동에 대해서 

꾸짖으면서 "다시는 하지 말아야 한다" 라고 거듭 강조할 것입니다.

이는 어렸을 때부터 많이 겪었던 우리 부모님들의

반응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부모님들이 아이의 잘못된 행동에 꾸짖을 것입니다.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대체로 6~7세 무렵부터

초등학교 1~2학년 정도의 아이들이 거짓말을 많이 하는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이 시기에 아이들은 언어적인 표헌이 

아직은 서투른 시기에 아이 스스로가 자신의 미묘한 감정을

잘 이해하고 이를 표현하기는 어렵습니다. 







아이들의 거짓말들은 실제로는 갖고 있지 않는 장남감을

갖고 있다고 말하거나 경험이 없었던 일을 해 본적이 있다고 말합니다.

실제보다 높은 시험점수를 받았다고 하기도 하며

부모가 하지도 않은 약속을 했다고 하기도 합니다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입장에서

거짓말이라기보다는 자신의 소원 자신이 바라는것 

실제로 그렇게 됐으면 하는 마음의 표현인 경우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친구들과 노는 상황에서 아이들이 더 잘했으면 좋겠고,

친구들의 부러음과 관심을 받아서 뿌듯해지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그래서 친구들 앞에서 부러워하는 장난감을 갖고 있다고

혹은 엄마가 곧 사준다고 했디거 말을 해버렸을 것입니다.

높은 점수를 받아서 칭찬을 받고 싶었던 마음이 더 컸기에

나도 모르게 그만 시험을 잘봤다고 말해버렸을 것입니다.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부모들이 보기에는 

아이들의 사실과 다른 표현을 너무 쉽게 표현하고 있으며

그리고 거짓말이 너무 허술해서 쉽게 들통나버리는 내용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자칫하면 반복적으로 하다보면 거짓말이 

잘못된 습관이 돼 버리지 않을까걱정하기도 한다고 전합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거짓말 속에는 아이들의 마음이

마음 속에 숨어 있을 지도 모릅니다. 

이러한 아이의 마음을 부모가 알아주면서 이런 상황에 

적절하게 표현하는 방법들을 부모가 알려준다면

 서투른 아이의 표현을 향상 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아이의 거짓말을 지적하기 이전에 

' 그 장난감이 갖고 싶어서 부러웠구나' , '시험을 잘 보고 칭찬받고 싶었구나' 라는 

아이의 바람을 먼저 읽어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엄마에게 친구의 장난감이 부러워서 

갖고 싶었다고 말해주자. '시험을 잘 봤다고 엄마가 

칭찬해주었으면 좋겠어요'라고 적절한 표현을 알려주면 좋겠습니다. 



▽ 목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전국 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