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 


안녕하세요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

허그맘 노원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 노원센터에서는 아이와의 애착증진 

놀이법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애착' 이라는 말은 다른 말로는 신뢰감, 

즉 엄마를 믿는다는것입니다.

똑같이 육아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어떤 엄마들은 

아이에게 불편함 심리를 드러내는가 하면 

아이가 필요할 때 바로바로 반응을 해주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단 노원놀이치료 

허그맘 노원센터에서는 애착은 출생 후 6개월부터 24개월 사이에

성립이 되는데 이때 아이는 낯가림, 분리불안을

 겪을 수 있지만, 이는 엄마와 애착관계가 형성되면서

발현되는 자연스러운 발달 단계로서 

양육자가 걱정할 만한 부분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 시기에는 양육자와의 민감한 양육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이때 '민감한 양육' 을 '불안한 양육' 으로 

오인할 수 있는데 이는 차이가 큽니다. 

예를 들어 아이가 배가 고파 우는 상황을 생각해보면 

울거나 보채면 불안해서 어쩔 줄 모르는 

엄마의 행동과 심리는 아이에게 고스란히 전달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될 경우에는 아이는 더 까다로워

질 수 있으며 애착형성이 잘 안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엄마와의 안정적인 애착은

어떻게 형성할 수 있을까요 ?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

허그맘 노원센터에서 알려드리는 애착 증진을 위한 놀이법 







하나. 양육놀이= 로션바르기 놀이 


친밀한 신체 접촉을 하면서 지지, 위로의 말을 나누는것입니다.

양육놀이로서 로션을 바를 때는 그냥 살에 로션을 묻히는것이

아니라 대화를 하면서 발라야 합니다. 

손에 발라 줄 때는 "우리 도담이 손이 참 예쁘네" 라고 

말하는 등 손 끝에서 애정이 느껴지면서 발라주는 

아이에게 따뜻함을 전해야 합니다.







둘. 개입놀이= 까꿍놀이, 거울보기, 말타기, 비누방울 놀이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에서는

 개입놀이는 마주해서 함께하고 놀아주는 놀이로써 

스카프로 얼굴을 가져갔다가 거두면서 눈이 마주치는 

순간에 '까꿍' 을 하는 까꿍놀이

"우리 도담이 여기 있네" 라고 말하며 거울을 보고 

노는 거울놀이가 바로 개입놀이입니다.


이외에도 엄마의 신체를 활용해서 말이나 목마를 태워주거나 

놀이에 관심이 없는 아이들까지도 

흥미를 보이게 만드는 비누방울 놀이를 추천합니다.







셋. 도전놀이= 습자지 펀치, 점토놀이 


도전놀이는 아이에게 용기를 주는 놀이입니다

오눤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에서는

 넘어질 것 가아서, 뭔가 쏟을거 같아서

아이의 놀이를 자꾸 제약하면 아이는 자신의 

능력을 키울 수 없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엄마는 습자지 아래를 잡아주고 

아이는 주먹으로 펀치를 해서 뚫게 해보세요.

힘이 더 세지면 신문지로 하면 됩니다.

점토놀이는 아이가 만지는대로 만들어보게 하는것입니다.

엄마가 "세모, 네모를 만들어보자" 라고 지시하지 말고 

아이가 쥐었다 놓은 모양을 보고"00 같이 생겼네" 라고 반응해주세요.







엄마와 아이의 애착은 아이의 성장에 중요한 부분으로 

아이와의 애착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가요 ?

그렇다면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노원놀이치료 허그맘 노원센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보세요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하세요 :-)



▽ 노원심리상담센터 노원심리상담 허그맘 노원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