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에서 받는 양육상담 


초보 엄마와 아빠의 머릿속에는 항상 물음표가 가득합니다

아이를 낳고 기르는데 알아야 할 것들이 너무나도 많기 때문입니다.


그 가운데서도 오늘 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에서는 

엄마만 졸졸 따라다니는 바로 

엄마 껌딱지 아이에 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아동삼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에서는 엄마의 존재를 

알기 시작하는 6~7 개월이 되면,

보통 낯가림이 시작되고 아이들에 따라서 정도의 차이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좀 더 엄마의 존재를 확실히 알고 분리가 되는 것에 대한 

의미를 느끼기 시작하며 의사표현이 강해지는 

16개월이 넘어서면서 부터 엄마 껌딱지는 절정에 이르게 됩니다.






그런 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에서는 

이 시가 두돌이 넘어서면서부터 자연스럽게 

보호자와의 분리에 다소 어려움이 줄어드는 아이들도 있고 

기질적으로 긴장감, 불안감이 높은 아이들의 

경우에는 시간이 흘러도 낯선 사람이나 낯선 장소를 

접하게 될 경우 엄마에게 매달리는 모습들이

계속 될 수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아동심리상담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엄마에게

지나치게 분리되지 않으려고 하는 모습들이

지속될 경우에는 아이의 성향과 기질에 따라서 

대해주는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해드리고 있는데요 

어릴 적 부터 까다롭고 예민한 아이들의 경우 

불안정한 상황에서 더욱 엄마에게 매달리는 

모습이 나타날 수 있는데 그럴 때에는 아이가 

안정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것이 필요합니다.






아동심리상담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낯선사람을 

만나게 되거나 낯선 장소에 가게 될 경우 

충분한 설명을 해주는것도 도움이 되고 

또한 잦은 외부와의 접촉을 통해 낯선 대상들이 

꼭 경계해야 할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경우에도 아동심리상담 아동심리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좀 더 긴장감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무엇이든지 완벽하게 잘 해내야만 

한다는 부담감과 스스로 좋은 엄마가 되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엄마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엄마의 마음, 허그맘에서 준비했습니다.






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의 맘스톡톡검사가 

여러분의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아동심리상담 아동심리 허그맘의 맘스톡톡검사는 

자녀를 키우고 있는 엄마라면 누구나 받을 수 있는 검사로 

초기상담 + 연령별 검사 = 총 70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알쏭달쏭 궁금한 아이 양육 

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에 무엇이든지 물어보세요

허그맘에서 그 고민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


▽ 아동심리상담 심리상담 허그맘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