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심리센터] 대소변 못 가리는 아이, 어떡하죠 ?

 

안녕하세요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 준비한 맘스팁은 바로

아이들의 대소변과 관련된 이야기 입니다.

 

Q. 대소변 못 가리는 아이, 어떡하죠 ?

A. 아이가 배현활동에 부담 갖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대체적으로 아이들은 18개월에

도달하여 괄약근을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18개월 이상 부터 배변 훈련을 시작합니다.

 

 

 

 

 

 

 

 

엄마, 아빠가 보기엔 배변 행위는 어려운 기술이 아닙니다.

하지만 !처음하는 아이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고

몸에서 무언가 상실된다는 느낌도 받습니다.

이에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이 배변행위

자체에 대해서 자연스럽고 흥미 있는 활동이라고

생각하게 만들어줄 필요성이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즉, 부모가 너무 재촉하거나 야단을  치면 아이는 배변에 대한

부담감이 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배변이 조금 늦더라도 재촉할 필요는 없고,

늦어진다고 판단되면 배변을 하려는 시도에 충분히 칭찬을 해주세요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는 행동 직전의

아주 작은 시도라도 큰 칭찬을 해주면

그 다음 단계로 넘아가 자율적인 배변 행동 까지

도달 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또한 !부모는 배변이 늦어 걱정이라는 마음보다는

격려로 아이를 이끌어 줘야 한다는것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알쏭달쏭 궁금한 우리 아이 양육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 무엇이든지 물어보세요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야별 전문 멘토가 함께하는

대한민국 NO.1 아동심리센터 허그맘에서

그 고민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

 

▽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