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그맘, 아동심리상담센터 맞벌이 부부 양육 



안녕하세요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맞벌이 부부 양육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아이의 양육을 할머니에게

맡기는 가정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낮 시간에는 엄마, 아빠와 떨어졌다가 저녁에만 얼굴을 보거나

아예 주중에는 아이를 할머니 집에서 지내게 하고 

주말에만 엄마, 아빠와 함께 지내는 집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아이가 주 양육자인 할머니에게

더 많이 의지하게 되고 엄마를 멀리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주 양육자가 할머니로 바뀌어 

엄마를 멀리하는 우리아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대게 아이들은 세 돌 전까지는 

주 양육자와의 애착 관계를 형성해 나간다고 전합니다.


애착이라는 것은 자기가 무언가를 필요로 할 때

즉각적이고 민감하게 원하는 것을 채워주는 대상에게 

형성이 되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엄마보다 많은 시간을

 아이와 함께하는 할머니와 애착이 형성이 되는 경우,

엄마를 할머니보다 더 좋아하고 따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지속적으로 

할머니만 따르며 엄마를 멀리한다면 

아이와의 애착관계와 함께 엄마/ 할머니의

양육태도를 점검해볼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합니다.


예를 들면 대게 할머니는 아이에게 

"안돼, 하지마" 라고 말하기 보다는 "그래 잘한다" 하며

안전에 크게 문제가 없는 한 무엇이든 하게 합니다.


그러나 엄마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훨씬 더 많습니다.

아이에게 초콜릿을 줄 때도 이런 저런 조건을 달기 마련이고

"많이 먹으면 이 썩으니까 한 개 만 먹고 양치해" 말하는

반면, 할머니는 아이가 먹는 모습을 흐뭇하게 보며

하나라도 더 주고 싶어합니다.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물론 아이의 치아 건강을 

생각하는 엄마의 태도로 올바른 행동이지만

 아이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본인이 하고 싶은대로 

하게 해주는 할머니가 더 좋기 마련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할머니가 엄마와 같이 있을 때는

 할머니를 따르더라도 할머니가 없을 때는 엄마와 잘 놀면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상대적으로 아이와 많은 시간을 함께한 할머니는 

아이의 몸짓과 태도, 표정과 같은 비언어적인 의사소통에

대해서 금새 의미를 알아차리고 아이가 원하는 것들을 

채워주기에 아이들은 자신을 편안하게 해주고 

안정감을 느끼게 해주는 할머니를 따르게 될 수 밖에

 없다고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은 전하고 있습니다. 



퇴근 후 엄마는 아이를 데려와서 적어도 1시간 정도 

아이와의 놀이시간에 투자하고 주말에는 더 많은 시간을

 아이와 놀이야 한다고 전합니다.

더 많이 아이의 요구에 귀 기울이고, 아이로 인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엄마와의 상호작용에서 

아이가 엄마의 사랑을 느끼고 안정감을 형성해나갈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육아는 머릿속에서 이렇게 해야지, 저렇게 해야겠다고 

아무리 생각해도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는것이

현실이라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맞벌이 때문에 할머니에게 아이의 양육을 맡겼더라도 

아이가 어느 정도 성장한 후에는 아이를 데려와 

아이와 함께 하면서 엄마와 아이에게 모두 맞는 

육아방법을 완성해 나가는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엄마를 안아주세요.

엄마가 안아주세요.


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아동심리상담센터



▽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위에 이미지를 클릭하면 허그맘 전국센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Posted by Hugmom 허그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