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발음이 부정확한 아이 어떻게 하죠? 

 

 

안녕하세요 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 허그인 광주수완센터입니다.

오늘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광주수완센터에서는

 발음이 부정확한 아이/ 말더듬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곧잘 말을 하던 아이가 갑작스럽게 말더듬 증상을 보인다면 

부모의 마음은 덜컥 내려 앉을 수 밖에 없습니다.

3돌이 지난 아이들은 언어표현능력이 그 전에 비해 방대하게 늘어납니다.

인지적인 사고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궁금한 것, 하고 싶은것, 표현하고 싶은 것, 알고 싶은 것이 

그전에 비해 현저하게 늘어납니다.

 

 

자신의 머릿속에서는 수 만 가지 이야기가 떠오르고 

표현하고 싶지만 아직까지 언어적인 표현능력은 한계가 있기에

머릿속에서 아직 제대로 정리가 되지 않아

발화를 할 때 말을 더듬거나 "어.어"라고 하며

하고자 하는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뜸을 들이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output이  잘 되지 못하는 것입니다.

 

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에서는 이러한 증상의 경우 

책을 읽거나 외운 것을 말하는 것에서 말더듬 증상이 관찰되지 않으나 

타인과 대화를 하거나 자신의 생각에 대해 정리하여 

이야기를 해야 할 경우 그 정도가 증가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시간이 지나며 아이의 인지와 사고가 발달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좋아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이의 말더듬이 오랜 기간 만성적으로 지속되었을 때 

첫 음절을 길게 늘려서 이야기 하거나 자음이 아닌

모음을 반복적으로 이야기 하는 것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에는 

전형적인 말더듬 증상일 수 있기에 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광주수완센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보시리 권해드립니다.

 

 

아이가 자신이 말 더듬는것에 대해서 지각을 하지 못할 경우는

 부모도 적당히 모르는 척 넘어가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한참 말을 배우며 언어표현력이 증가하는 시기에 말하는 것이

스트레스가 될 수 있어 증상이 더욱 악화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의 언어는 36개월 전후로 폭발적으로 증가합니다.

때문에 언어표현력 뿐 아니라 발음에 있어서도 

완성되어가는 시점이기 때문에 부정확하고

발음이 뭉개지는 경우도 자연스러운 발달 과정입니다.

 

아이들은 연령에 따라 발음할 수 있는 자음이 있습니다.

 

2~3세에는 <ㄴ, ㅁ, ㅂ, ㄷ> 이 완성이 되고 

3~5세에는 <ㄱ, ㅈ> 

5세 이후에는 <ㄹ, ㅅ> 의 발음이 완성되어 집니다

 

따라서 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에서는 

연령에 따라 발음의 부정확은 올 수 있기 때문에 

부모가 이를 잘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말더듬과 마찬가지로 아이의 바름에 대해 계속해서 

지적하고 그 발음에 대해 학습하듯 지속적으로 

반복하게 하는 것은 아이의 발음을 교정하는데 있어 현명한 방법은 아닙니다.

오히려 이이의 말문을 막아버리거나 소심한 아이로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말을 끊지 않고 부모가 모두 들어준 후 부모의 정확한 발음으로 

"아, 버스? 파랑버스를 말하는거구나"라고 

다시 한 번 천천히 되짚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해당 연령보다 6개월에서 1년 이상 지연이 되는 경우에는 

허그맘허그인 광주수완센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말더듬과 발음의 부정확성은 모두 시간이 지나면 언제 걱정했냐는 듯 

자연스럽게 좋아지는 경우가 70% 이상입니다.

오히려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여 문제를 고착화 시키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발달하는 과정 중에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 인지적인 사고와

두뇌가 더 발달하게 되면 이러한 증상들은 정상궤도에 올라올 수 있습니다

 

우리아이 언어 문제로 고민된다면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아별 전문가가 함께하는 

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광주수완센터 전문가와 하나씩 체크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 광주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센터 허그맘허그인 광주수완센터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