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상담센터] 언어치료 허그맘에서 알려드리는 언어발달

 

안녕하세요 심리상담센터 언어치료 허그맘입니다

오늘 허그맘에서는 아이들의 언어발달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언어는 인간만이 가진

특성으로서 아이들의 인지발달, 정서발달, 사회성발달과도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언어 발달에 문제가 있는 경우

정상적 발달에 방해 받게 됩니다.

이로 인해 부모들은 우리 아이가 또래 아이들에 비해서

언어가 느리다면 덜컥 겁이 나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 심리상담센터 언어치료 허그맘에서는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라 해도 말을 하는 시기가

서로 다른 것을 쉽게 볼 수 있듯이 언어발달은 조급함을

버리고 단계별로 진행 될 수 있도록 부모의 세심한

관찰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개월 별로 어떤 언어적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

 

 

0-1 개월

반사적 울음소리 및 생리적 소리가 주요 언어

 

2-3개월 

모음이 잘 발달되어 있지 않고, 자음에 있어서도 'ㅜ' 와 같은 

후설 모음 소리가 많이 나고 연구개와 관련돤 

'ㄱ,ㅋ,ㄲ' 와 같은 목 울림 소리 나타남 

 

4-6개월 

유희적 놀이를 통한 구어기관 탐색시기로 

입술 진동소리, 웃음소리, 날숨과 들숨 과정하며 

반복하는 소리 등이 많이 나타나며 발성이 매일 다양해짐 

 





6-8개월

자음과 모음이 섞여 반복된 음절 '아빠빠빠' '마마마마'

등과 같은 옹알이가 나타난다.

 

9-12개월

시간 및 음성 조절이 좀 더 규치적이고 운율변화가

나타나며 성인의 구어와 억양이 유사하여 말하는 것 처럼

 느껴지며 특정 낱말에 대한 이해가 많이 생기는데

예를 들면 '빠이빠이' ,'엄마' 등을 들 수있다.

또한 손가락 가리키기와 함께 '아.어' 등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13-16개월

재잘거리는 말 중 몇 개의 의미 있는 단어를 산출하고

종성(받침) 보다 초성에서 자음이

빈번하게 산출된다. 이 시기 아이들은

욕구 표시를 위해 단어와 함께 제스처를 사용하여

의사소통을 하고 '아니, 안 돼' 등의 부정어 이해 나타남








아이들마다 언어 발달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오늘 알려드리는 연령별 언어기준은 참고용으로만

 확인하시는것이 필요하다는 점 !





아이의 언어 발달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심리상담센터 언어치료 허그맘 홈페이지 혹은

거주지와 가까운 허그맘 센터에 문의주시면

 보다 더 자세한 설명을 안내받으실 수 있답니다.



▽ 심리상담센터 언어치료 허그맘 전국센터 문의하기 ▽





▽ 심리상담센터 허그맘 ARS 상담 안내 ▽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