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연령 낮을수록 ADHD걸릴 확률높아

 

 

안녕하세요. 아동청소년심리상담센터 허그맘입니다 ^^

ADHD와 입학연령관계에 대한 재밌는 연구결과가 나와서

오늘은 그 소식을 알려드리려고 해요 ~

 

 

 

 

 

 

 

 

 

 

 

 

ADHD가 학령기가 막 시작되는 초등학생, 7~13세 때 가장 많이 발생된다는 것 아시지요?

하지만 이 초등학교 입학연령과 ADHD와의 관련성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입학연령이 낮을수록 ADHD걸릴 확률이 높다는 놀라운 사실입니다.

 

 

 

 

 

 

하버드 공공보건대학 연구팀에서 약 100만명의 6~!2세 아동들을

연구하고 분석하여 내린 결론이랍니다.

12월 생 아동과 1월생 아동을 기준으로 한 이번 실험에서는

12월에 태어난 아동이 1월에 태어난 아이들보다

ADHD진단을 받을 확률이 30%나 높았다고 합니다.

여자아동의 경우 12월생 아이들이 1월생보다 ADHD진단을 받을 확률은 70%이구요.

또 10, 11, 12월 생 3개월가 태어난 아이들이

수학, 영어의 학습성적이 떨어졌다는 연구결과였는데요.

 

 

 

 

물론 이번 ADHD관련 실험으로 모든 ADHD아동들을 일반화할 순 없지만

ADHD를 방치하면 집중력부족은 물론 학습장애까지 불러올 수 있음으로

ADHD는 반드시 치료를 필요로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허그맘 조조할인!

평일 오전 상담시,10% 할인 해드립니다! ^^

(쿠폰 출력 후 지참홰주세요 ~ 예약은 필수 :> )

 

 

 

ADHD는 연령에 따라 발견되고 치료하는 시기가 중요함으로

취학을 늦추는 식으로 대처할 수 있겠지만 근본적인 치료는 안됩니다.

연령차에 따른 성적차는 고교 진학 때 사라질 수도 있다고 하지만

ADHD의 집중력 부족 증상이 남을 경우 이도 확실치 않아

ADHD부작용이나 치료시기, 연령관계에 대해 끊임없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아동청소년심리상담센터 허그맘에서는 ADHD를 약물 없이 치료합니다.

아동청소년심리상담센터 허그맘

 

 

 

 

 

 

 

 

 

 

 

 

 

 

 

 

 

 

Posted by Hugmom 허그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