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04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떼쓰는 우리아이 !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떼쓰는 우리아이


안녕하세요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입니다.

오늘 보라매심리상담센터에서는 아이들의 4세 아이들의 떼쓰기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먼저 아이가 어릴 적부터 울음이 많고 양육이 힘들었던 아이라면

기질적으로 까다로운 기질의 아이 일 수 있습니다.


Thomas 와 Chess는 '까다로운아기', '순한아기', '더딘아기 '와 같이

세 가지 기질로 나누었는데 그 중 까다로운 아기는 먹고 자는것에

있어 까다롭거나 잘 울고, 낯가람이 심해 낯선 상황이나

사람이 있는 곳에서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는 아이라고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말합니다.


이러한 기질의 아이는 유아기가 되어서도 원하는 것이 만족스럽게

채워질 때까지 울음을 보이고 떼 부리기를 오래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갑작스럽게 아이가 떼를 부리고 짜증을 낸다면 신체적인 컨디션이

좋지 않아 그런 것은 아닌지, 

환경의 변화가 심하게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동생이 태어나거나 

엄마의 복직, 갑자기 늘어난 학습량은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주며

울음과 짜증으로 표현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라면 아이가 편안하게 이완되는 환경을 제공해주고

쉼의 시간을 느끼도록 해주는것이 도움이 됩니다.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허그맘에서는 까다로운 기질을

가지고 태어난 아기의 경우 양육자와의 분리, 새로운 이유식 도전,

낯선 환경에서의 적응을 마주할 때 마다 양육자가 민감하게

반응해야 하고 순한 기질의 아이 보다 애쓰는 부분이 많기에 육아가 힘들 수 있습니다. 


양육자는 아이에게 민감하게 반응하기 어렵고 아이를 다루는것이

힘들기 때문에 일관적인 반응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떼 부리는 아이의 경우 

'끝까지 울고 떼를 부리면 내가 원하는 것이 나온다' 라는 경험 때문에

떼를 부리는 경우가 많다고 전합니다.


안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육자가 반드시 허용해 주지 않는 것을 

지켜야 하며, 나중에 허용해 줄 것이라면 처음부터 

허용의 태도를 보이는 것이 좋습니다.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에서는 물론 아이에게 모든 것을 

OK 하는 태도를 보이라는 것이 아니라 

"울지 않고 이야기 하니 너무 반갑게~ 이렇게 이야기 하도록 하자"하며

적절하게 표현 했을 때 허용해 주는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허그맘에서는 

아이가 떼를 쓸 때 다 수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전합니다.

다만 아이의 감정은 받아주어여 하며, 

안 되는 행동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제한해야 합니다. 






4세 아이는 아직 감정 조절을  완벽하게 할 수 있는 

시기가 아니기에 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인식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방법을 알아가도록 감정을 잘 읽어주는것이 우선입니다. 

그리고 난 후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알려주셔야 합니다.


떼쓰는 아이를 양육한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닙니다.

아이와의 감정적 실랑이를 하며 서로가 지쳐 있다면

다른 어떤 것 보다 아이와 잠시 분리되어 잠시라도

쉼의 시간을 갖는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마세요.





우리아이는 어떤 아이일까요 ?

부모인 나 잘 하고 있는걸까요 ? 라는 궁금증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보라매센터 심리전문가와 함께 확인해보세요.


심리상담, 심리검사, 심리치료 각 분야별 심리전문가가 

함께하는 곳 바로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입니다.





>> 보라매심리상담센터 아동심리상담센터 허그맘 보라매센터 바로가기 << 


☎ 허그맘 심리상담센터 보라매센터 상담문의 

02.2138.2911 / 010.8485.2911


Posted by Hugmom 허그맘